박지원 두산 부회장, IBM 회장과 디지털 협력 논의

“그룹 전반 디지털 전환에 속도”


두산그룹은 지난 4일(현지시간) 박지원(오른쪽) 부회장과 임원진이 미국 뉴욕에 있는 IBM 본사를 찾아 아르빈드 크리슈나(왼쪽) 회장, 롭 토마스 수석부회장 등 IBM 경영진과 디지털 솔루션, ESG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7일 밝혔다.

박 부회장은 “디지털 분야에서 세계적 기술을 보유한 IBM과 협력해 그룹 비즈니스 전반의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김민영 기자 my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