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빙 50곳 넘어 지면 과반 넘어가”… 이재명, 이틀째 PK에 화력 총동원

여론 반등 분위기 속 긴장말라 당부
낙동강 전선 거론 ‘나라 구하기’ 호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부산 수영구 거리에서 열린 유동철 후보 지원 유세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 대표는 부산, 울산, 대구를 찾아 “박빙 지역에서 지면 과반수 의석이 국민의힘으로 넘어갈 수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10 총선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4일 “박빙지역에서 지면 과반수 의석이 국민의힘으로 넘어갈 수 있다”며 막판 지지를 호소했다.

이 대표는 부산 영도구 유세 현장에서 “전국의 박빙지역이 50개가 넘는다. 서울의 ‘한강 벨트’도 만만치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전날 부산·경남(PK)의 ‘낙동강 벨트’를 방문한 데 이어 이날도 부산, 울산, 대구를 돌며 PK 지역에 화력을 집중했다. 사전투표 이틀간 지지층을 최대한 많이 투표장으로 이끌어내 경합지역에서의 승기를 다지고 그 흐름을 본투표까지 이어가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민주당은 당의 열세지역인 PK에서 여론이 조금씩 반등하는 분위기를 보이며 경합지역이 늘고 있다고 분석한다. 민주당은 현재 부울경(부산·울산·경남) 40석 중 6석을 갖고 있는데, 이곳에서 얼마나 선전하느냐가 총의석수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 대표는 가는 곳마다 “긴장을 늦추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우리는 경험하지 않았느냐. 단 0.73% 차이로 이 나라 운명이 갈렸다는 것을”이라며 지난 대선 패배를 상기시켰다.

이 대표는 또 “(국민의힘에서) ‘죽겠다, 이거 망했다, 박빙지역에서 지면 100석이 무너질지 모른다’는 협박 아닌 협박, 공갈 아닌 공갈이 많이 나올 것”이라며 “속아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론조사를 앞으로는 완전히 외면하라. 지금 중요한 건 투표하면 이긴다, 포기하면 진다, 딱 두 가지”라고 강조했다. 선거 막판 보수 결집 가능성을 경계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6·25전쟁 때도 대한민국을 끝까지 지킨 것은 낙동강 전선 이하 부산이었다”며 “민주주의, 평화, 민생 모든 것이 위기에 처했다. 깨어 있는 부산시민께서 이번에도 나라를 구해주시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윤석열 정권에 찬성하든 반대하든 그들이 국민과 국가를 위해 제대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여러분이 회초리를 들어 달라”며 “우리가 내쫓자는 게 아니지 않으냐”고 강조했다. 정부 심판론을 부각하되 탄핵을 연상시키는 과한 발언 등은 자제한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부산역 광장에서 열린 사전투표 독려 퍼포먼스에 참석해 “부산이 잘살고 못살고 하는 문제는 결국 정치권력의 의지에 달려 있다”며 “국민주권을 부정하는 정치세력에 국민들이 대항해서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말했다.

신용일 기자 mrmonst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