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르노, 엠블럼 바꾼다… 사명은 르노코리아로


르노코리아자동차가 사명과 엠블럼(사진)을 변경한다. 르노코리아는 3일 서울 성동구 플래그십 스토어 르노성수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르노코리아자동차’에서 ‘르노코리아’로 사명을 변경한다고 밝혔다. 공식 엠블럼도 태풍의 눈에서 다이아몬드 형상의 르노 엠블럼 ‘로장주’로 바꾼다.

이번 사명·엠블럼 변경은 125년 역사의 프랑스 자동차 르노의 가치를 국내 고객과 공유하기 위해서다. 로장주는 르노가 20세기 초반부터 사용해온 글로벌 공식 엠블럼이다. 태풍의 눈은 1995년 삼성자동차 출범에 쓰이던 엠블럼이다.

르노코리아는 앞으로 출고하는 자동차에 로장주 엠블럼을 부착한다. XM3는 로장주 엠블럼을 부착하고, 차명도 유럽 현지 명칭인 ‘아르카나’로 변경한다. 국내 인기가 높은 QM3에도 신형 엠블럼을 적용한다.

르노코리아는 올해 하반기 하이브리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출시할 예정이다. 오는 6월 부산모빌리티쇼에서 모습이 처음 공개된다. 신차 출시계획도 밝혔다. 르노코리아는 올해 하반기 하이브리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출시할 예정이다. 오는 6월 부산모빌리티쇼에서 모습이 처음 공개된다. 앞으로 3년간 매년 최소 1개 이상의 신차를 선보인다. 르노코리아는 이날 성수동에 국내 첫 플래그십 스토어인 르노 성수도 열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