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양문석 ‘편법 대출’ 검사한다

새마을금고에 검사역 5명 파견

사진=연합뉴스

금융감독원이 양문석(사진) 더불어민주당 후보(경기 안산갑)의 새마을금고 ‘편법대출’ 의혹을 밝히기 위해 3일부터 새마을금고와 함께 공동검사에 착수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2일 “(양 후보 관련) 논란이 커지고 있어 사안이 시급하다고 봤다”며 “검사 경험과 전문성이 풍부한 검사역을 파견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2022~2023년 이번 편법대출 논란과 닮은꼴인 저축은행 ‘작업대출’을 대거 적발한 바 있다. 금감원은 대구 수성새마을금고에 5명의 검사역을 파견해 사업자 대출 관련 거래명세 등을 중점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이번 공동검사는 새마을금고의 주무 부처인 행정안전부가 금감원의 현장 검사 참여를 요청하면서 성사됐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1일부터 양 후보가 장녀 명의로 사업자 대출을 받은 수성새마을금고에 대한 현장 검사를 진행 중인데, 타 금융기관 이체 등 내역을 확인하기 위해 금감원의 검사 참여를 행안부에 요청했다고 한다. 일각에서 새마을금고중앙회가 산하 금고를 철저하게 조사하지 못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 것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양 후보는 2020년 8월 서울 서초구 잠원동에 있는 31억2000만원 상당의 아파트를 매입했다. 8개월 후 수성새마을금고에서 당시 대학생이던 장녀 명의로 11억원의 사업자 대출을 받은 뒤 기존 아파트 매입 때 대부업체에서 빌린 6억3000만원을 갚았다. 나머지 금액은 지인들에게 중도금을 내며 빌린 돈을 상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업자 용도로 받은 대출금을 아파트 매입 자금으로 활용했다는 점에서 편법대출 논란이 불거졌다.

김준희 문동성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