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취객 행패 시달려도 “달래는 게 전부”라는 상가 경비원

불특정 다수 오가는데 무방비 노출
“시비 붙으면 경찰 올 때까지 불안”
숫자 등 근무 실태 파악도 안돼


경기도 남양주시 다산동의 한 상가 건물에서 60대 경비원이 담배를 피우던 10대 학생들에게 폭행당해 의식을 잃는 사고가 지난 1월 발생했다. 폭행 장면을 휴대전화로 촬영해 SNS에 올렸던 학생들은 지난주 상해와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재판에 넘겨졌다.

상가 경비원들이 건물을 드나드는 불특정 다수의 위협과 폭행 등에 무방비로 노출되는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아파트의 경우 신상 정보를 알기 쉬운 입주민이 주로 왕래하지만, 상가의 경우 노숙안 등 신원 미상의 인원들이 쉽게 출입할 수 있어 근무환경이 더 열악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2일 서울 서초구의 한 상가에서 만난 경비원들은 “최대한 노숙인들의 심기를 건드리지 않는다”고 입을 모았다. 한 경비원은 “노숙인이 상가에 찾아오면 잘 어르고 달래서 내보낸다. 차갑게 대하면 더 성질을 부리고, 위험한 상황이 연출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인근 쇼핑상가에 근무하는 또 다른 경비원은 “지하 1층 식당에서 종종 시비가 붙는다. 그럴 때 인근 반포 지구대에 신고하지만, 경찰이 올 때까지는 항상 불안하다”고 했다.

서울 종로구 청계천 인근 상가도 상황은 비슷했다. 한 상가 경비원은 “이곳은 노숙인뿐 아니라 술에 취한 노인들이 많아 이들의 행패를 막는 게 주된 업무가 될 정도”라고 말했다.

인천 미추홀구의 한 상가 경비원으로 근무하는 70대 A씨는 지난해 3월 건물을 순찰하던 중 상가 바닥에 앉아 술을 마시던 노숙인에게 폭행을 당했다. 당시 A씨가 “이곳에서 술을 마시면 안 된다. 밖으로 나가 달라”고 하자 노숙인이 갑자기 A씨를 바닥에 넘어뜨리고 주먹으로 얼굴을 여러 차례 때려 골절 등의 상해를 입힌 것이다.

보건복지부의 ‘노숙인 실태조사’에 따르면 상가 등 건물 내부는 노숙인이 주로 찾는 장소다. 2021년 조사를 보면 노숙인들은 거리·광장(37.9%)에 이어 지하공간(18.4%), 건물 내부(12.4%) 순으로 잠자리 장소를 택했다. 노숙인들이 주로 찾는 상가에서 경비원과 노숙인의 갈등이 잦은 이유다.

전문가들은 상가 경비원이 최소한의 보호 장비를 보유하는 등 본인을 방어할 수 있도록 상가 차원에서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웅혁 건국대 경찰학과 교수는 “개인도 합법적으로 가스총 등을 소지할 수 있기 때문에 건물관리업주가 상가 경비원들에게 이런 장비를 제공해 불특정 다수의 공격에 대비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또 “CCTV 등이 설치돼 있다는 경고문도 적극적으로 붙이면 범죄를 억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상가 경비원의 근무 현황에 대한 선제적 실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남우근 한국비정규노동센터 소장은 “상가 경비원의 근무 환경은 아파트보다 훨씬 열악할 수 있는 가능성이 큰데 전체적인 노동자 수도 파악이 안 되는 상황”이라며 “우선 지자체가 실태부터 파악해야 실효성 있는 해결책이 나올 수 있다”고 조언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