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체험형 미디어 공간 ‘원더파크’ 29일 개장

미디어 아트, 관객 행동에 반응

한 어린이가 서울대공원 원더파크의 ‘위대한 숲’을 체험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국내 최대 규모의 디지털 미디어 테마 공간 서울대공원 ‘원더파크’가 이달 개장한다. 원더파크는 센서, 카메라 등을 통해 관객의 행동을 감지하고 반응하는 ‘인터렉티브 미디어아트’ 공간이다. 증강현실(AR) 등 최신 미디어·IT 기술을 활용해 능동적인 체험이 가능하다. 서울시는 4958㎡(1500평) 규모로 조성된 서울대공원 원더파크가 이달 초부터 시범 운영되며 29일 정식 개장한다고 2일 밝혔다.

원더파크는 ‘동물과 사람, 생태계가 어우러지는 행복한 우리 지구’를 주제로 모두 합쳐 10개 공간으로 구성됐다. 육지, 바다, 사막, 동굴 등 지구 다양한 지역의 동·생물 생태계를 미디어로 표현하는 방식이다. 관객들은 마치 정글, 빙하 등 자연 속에 들어와 있는 느낌을 받을 수 있으며, 동선을 따라가며 미디어를 즐기다 보면 생태계의 다양성과 공생의 가치를 자연스럽게 경험하고 학습할 수 있게 된다고 시는 설명했다.

특히 호랑이 늑대, 하마 등 각종 야생 동물들이 실제처럼 움직이는 영상이 펼쳐지는 ‘위대한 숲’이 가장 눈길을 끄는 공간이다. 정글, 폭포는 물론 열대·온대·냉대 등 기후별 동물을 실감나게 보여준다. 특히 이곳에서는 증강현실 앱으로 다양한 동물을 스마트폰에 저장해, 동물도감도 완성할 수 있다.

서울대공원에 없는 바다 속 생물들을 간접적으로 볼 수 있는 미디어 아쿠아리움 공간인 ‘놀라운 바다’, 볼 파티, 볼풀 놀이터로 구성된 극지방 테마 놀이 공간 ‘얼음 공원’도 주요 볼거리다.

원더파크 입장권은 정상가 기준 대인(중학생 이상) 2만2000원, 소인(36개월~초등학생) 1만8000원 이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