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아프리카에 생수·복음을… 이웃 사랑 선봉에 선 ‘믿음의 기업’

이랜드그룹, 검은 대륙에 복음 씨앗

이랜드재단 관계자들이 2020년 우간다 오야부 마을에 태양광을 활용한 식수공급 시스템을 설치한 뒤 현지 주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랜드재단 제공

22일 ‘세계 물의 날’을 맞아 아프리카에 ‘생수’와 ‘복음’을 전하는 믿음의 기업이 주목받고 있다. 기업과 교회, 선교단체, 국제NGO가 손잡고 펼치는 글로벌 이웃 사랑의 여정 선봉에는 이랜드그룹이 있다.

21일 이랜드그룹에 따르면 그룹은 이랜드재단(이사장 장광규)을 통해 교회, 현지 선교사와 협력해 깨끗한 물을 공급하고 있다. 재단은 기금을 모은 뒤 식수 위생 분야에 전문성을 지닌 국제구호개발 NGO ‘팀앤팀’과 협력해 현지에서 식수 개발사업을 펼치고 있다.

재단이 ‘이랜드팜앤푸드 오프라이스’와 진행하는 ‘원보틀(One bottle) 캠페인’은 이 사역의 중요한 기둥이다. 2018년부터 이어오고 있는 캠페인은 소비자가 오프라이스의 생수 ‘원보틀’을 구입하면 판매금 전액이 아프리카 식수 지원 사업에 사용된다. 그동안 생수 판매와 재단 지원, 교회와 단체 후원을 통해 4억8000만원이 아프리카 모잠비크와 우간다, 케냐로 흘러 들어갔다. 재단은 현지에서 태양광을 활용한 식수 공급 시스템 확충과 지하수 개발, 펌프 수리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아프리카 각국에 140개 넘는 우물을 팠다.

우간다 미태 마을 아이들이 재단이 설치한 우물에서 나오는 물에 손을 씻는 모습. 이랜드재단 제공

결실도 적지 않다. 재단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사업이 진행된 지역 5세 미만 아동의 수인성 질병 발병 감소, 농업생산량 증대에 따른 수익 증대, 학교 활성화, 현지 선교사 사역 확대가 뒤따랐고 12만명 넘는 이들이 깨끗한 물을 마실 수 있게 됐다.

교회와의 협력을 통해 봉사 영역을 넓히는 시도도 주목된다.

서울 광진구 한국중앙교회(임석순 목사)와의 협력이 대표적이다. 교회는 재단의 아프리카 지원 사역에 공감해 3000만원을 후원했다. 교회 후원 후 이 교회에 다니는 하옥진 권사가 1000만원을 추가로 후원하기도 했다. 이 기금은 2022년과 지난해 각각 우간다 북부 오유 마을과 케냐 이드쉐어 지역 우물 개발의 마중물이 됐다. 재단은 현지에서 태양광 식수공급시스템과 지하수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임석순 목사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성도들이 더러운 식수로 각종 질병에 시달리는 아프리카 각국 주민을 위해 사랑의 마음을 한데 모아 성금을 전달했다”면서 “교회가 소외 이웃을 섬기는 건 마땅히 해야 할 일로 이랜드재단을 통해 생명 살리는 사역에 동참하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하 권사도 “주일 설교를 듣던 중 감동해 후원을 결정했다”면서 “의미 있게 사용된 것 같아 보람이 크다”고 했다.

재단은 메스타트시드미션 소속 안우석 케냐 선교사와 협력해 케냐의 코스트와 킬리피, 타나리버, 라무 등의 마을에도 생명수를 전하고 있다. 복음의 전령인 안 선교사는 팀앤팀과의 협력으로 150개 넘는 우물을 팠고 그 지역을 중심으로 교회와 어린이집을 세우며 영혼을 살리고 있다. 그동안 케냐 전역에 세운 교회 38곳과 5곳의 유치원이 그의 손끝을 거쳤다.

안 선교사는 “우물을 통해 생수를 제공한 뒤 자연스럽게 복음을 전하게 됐는데 현재는 무슬림들에게도 복음이 퍼져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재단 정영일 대표는 “아프리카 식수 지원의 출발점인 원보틀 캠페인을 기업에서 시작했지만 이후 개인 기부자와 교회, 단체와 협력하며 봉사 영역을 넓히고 있다”면서 “무엇보다 우리 재단은 기부금에서 운영비를 공제하지 않아 기부금 전액을 도움이 필요한 곳으로 보낸다. 앞으로도 생수와 복음이 필요한 곳에 ‘마르지 않는 생명 샘’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