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부영그룹 우정재단, 외국인 유학생에 장학금


부영그룹 우정교육문화재단은 국내 대학에 재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 29개국 83명에게 장학금으로 모두 약 3억3000만원을 전달했다고 27일 밝혔다.

2008년 설립된 재단은 2010년부터 매년 두 차례 외국인 유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2013년부터는 대상 국가와 수혜 학생을 크게 늘리고 장학금도 1인당 연 800만원으로 높였다. 현재까지 2449명에게 약 96억원을 지급했다.

이세중 전 재단 이사장은 전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진행한 ‘2024년 1학기 외국인 장학금 수여식’에서 “오늘 이 장학금이 여러분의 꿈을 실현하는 데 도움이 되고 훗날 여러분 모국의 발전과 지구촌 전체의 발전에 기여하길 바란다”며 “우정교육문화재단도 한국과 세계를 잇는 가교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