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전시, e스포츠 프로경기 정규시즌 단독 유치

배틀그라운드·이터널 리턴

대전e스포츠경기장 내부. 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e스포츠 배틀로얄 장르의 대표 종목인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프로시리즈(PMPS)’와 ‘이터널 리턴 2024 정규 시즌’ 등을 단독 유치했다고 26일 밝혔다.

경기는 다음 달 1일 대전e스포츠경기장에서 열리는 ‘PMPS 시즌0’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배틀그라운드 PMPS 결승시리즈 4개 시즌 12경기, 이터널 리턴 결승시리즈 4개 시즌 7경기 등 총 19개 경기가 열린다.

배틀그라운드는 국내기업인 크래프톤이 개발해 2018년 5월 공개한 게임으로 2022년 기준 세계 2위 규모의 서바이벌 슈터 게임으로 부상했다. 2023년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e스포츠 정식 종목에 최초로 선정됐다.

카카오게임즈에서 서비스 중인 이터널 리턴은 지난해 7월 정규리그 정식 오픈 이후 글로벌 게임 유통플랫폼 스팀에서 인기 순위 1위를 차지할 정도로 급성장한 국산 게임이다. 특히 올해 12월 개최 예정인 ‘이터널 리턴 내셔널리그’는 e스포츠 역사상 최초의 지역 연고 구단 풀리그 대회로 진행될 예정이다. 현재 8개 지자체가 팀 창단을 계획 중이다. 대전 연고팀도 창단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각 리그의 예상 관람객 수는 3000여명에 달할 전망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대전 e스포츠경기장은 64명의 선수들이 동시에 게임을 겨룰 수 있는 전국 유일의 전용 경기장”이라며 “지속적으로 대회를 유치해 대전을 명실상부한 e스포츠 선도 도시로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0시축제와 e스포츠 대회를 연계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며 “대전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e스포츠와 0시 축제를 함께 홍보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