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국내 최초 중소 협력사 친환경 인증 발급 지원

효성그룹

효성그룹 제공

효성그룹 중소기업 고객사와 상생경영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효성티앤씨는 대·중소기업 상생협력기금을 활용해 협력사의 에너지 사용량 절감을 돕고 있다. 또 국제 친환경 인증 획득을 통해 협력사들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국내 섬유업계 최초로 중소 협력사의 친환경 인증 발급을 지원한다. 효성티앤씨의 대표 재활용 섬유 ‘리젠 폴리에스터’, 옥수수 추출물로 만든 바이오 섬유 ‘리젠 바이오베이스드스판덱스’ 등으로 원단을 제작하는 21개 협력사에는 ‘GRS’, ‘SGS’ 친환경 마크 인증을 위한 비용을 보조했다. 안전 및 품질 역량 강화를 지원하기 위해 바디캠, 에어백 조끼 등 안전용품과 원격검사 설비도 지급했다.

고객사의 해외 진출도 돕는다. 효성티앤씨는 프리뷰인서울, 상하이인터텍스타일, 독일아웃도어전시회 등 세계적인 섬유 전시회에 고객과 함께 참가했다. 글로벌 섬유 및 패션 동향을 알 수 있는 온라인 전시회, 세미나 등 다양한 비대면 프로그램을 열어 중소협력사가 해외 구매사들을 만날 수 있는 자리도 마련하고 있다. 효성티앤씨는 고객사에 신규 원단 개발을 제안하는 맞춤형 상담 ‘크레오라워크숍’을 진행하고 있다. 또 한국 홍콩 미국 중국 인도네시아 등 5곳에서 운영하는 ‘패브릭라이브러리’를 통해 협력사가 개발한 원단을 세계 유명 브랜드에 소개하는 등 중소협력사와 동반자 관계를 이어나가고 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