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병원·보건노조도 등 돌렸다

“밥그릇 지키기… 현장 복귀해야”

전공의 업무중단 3일 차인 22일 오후 서울 동작구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에 의사 집단행동을 규탄하는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대자보가 붙어 있다. 뉴시스

전공의 집단 사직과 관련해 지역 병원·보건 노조가 잇따라 비판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의대 증원 거부 명분이 없을 뿐 아니라 이들의 업무가 간호사 등 다른 직군에 떠넘겨지고 있다며 현장 복귀를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전국보건의료노조 충북지역본부와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22일 공동 입장문을 내고 “의료계는 진료거부 등 집단행동을 즉각 중단하고 조속히 의료 현장에 복귀해 진료를 정상화하라”고 촉구했다.

대구·경북지역 보건·복지단체들이 모인 ‘대구경북보건복지단체연대회의’도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의대 증원을 거부하는 명분 없는 전공의 집단행동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부와 의료계가 강대 강으로 부딪치며 사회적 신뢰를 완전히 상실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학병원노조도 현장 복귀를 촉구하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 대구지부 경북대병원분회는 “밥그릇 지키기 외에 집단행동의 명분은 보이지 않는다”며 “병원 현장이 아수라장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전공의 노동시간을 단축하고 노동조건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인력 충원이 필요한데 이를 반대하는 이율배반적인 입장과 행동은 공감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세브란스병원노조도 “전공의들의 집단행동이 정당성을 상실했으며, 조속히 업무에 복귀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전공의 공백 부담이 고스란히 간호사 등 다른 직군으로 옮겨지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보건의료노조는 “전공의들의 진료 중단으로 인해 환자들이 극심한 불편을 겪고 있으며 의사 업무가 간호사 등 다른 직군에 떠넘겨지고 있다”면서 “의사들은 조속히 정상 진료에 복귀하고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집단 이탈한 전공의들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불법 의료 행위가 이뤄지고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보건의료노조 광주전남본부에 따르면 광주지역 한 대학병원 소속 간호사들이 전날부터 의사 면허를 소지해야 할 수 있는 의료 업무에 투입됐다는 조합원들의 민원이 잇따르고 있다.

박재구 기자, 대구·청주=최일영 홍성헌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