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 계약에 170억원… 금액도, 기간도 ‘몬스터’

류현진, 친정 한화에 복귀 결정
기간·금액 보장… KBO 최고 대우
“언젠가 합류할 날 꿈꿨다” 소감

박찬혁 한화 이글스 대표이사가 22일 한화에 복귀한 류현진에게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류현진은 예전 등번호 99번을 그대로 사용한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진출 때부터 꼭 한화로 돌아와 보답하겠다고 생각했고, 매년 한화를 지켜보며 언젠가 합류할 날을 꿈꿨다. 그 약속을 지키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한화 이글스 제공

괴물 투수는 등장법도 남달랐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프로야구 사상 최대 규모의 계약으로 친정 한화 이글스에 복귀했다. 현재로선 명분과 실리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았다는 평가다.

한화는 22일 류현진과 8년 총액 170억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전액이 보장된 데다가 옵트아웃 조항까지 포함됐다. 옵트아웃은 계약 만기 전에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취득할 수 있는 선수 친화적 장치다.

역대 KBO리그 계약 순위는 하루아침에 바뀌었다. 규모 면에선 종전 1위였던 2022년 양의지(4+2년 152억원)를 훌쩍 뛰어넘었고 기간에서는 같은 해 박민우(5+3년 140억원)와 공동 1위에 올랐다. 더구나 류현진은 둘과 달리 기간과 금액을 전부 보장받았다.

과거 ‘한화에서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던 류현진은 10년여 만에 바람을 실현했다. 그는 구단을 통해 “매년 한화를 지켜보면서 언젠가 합류할 날을 꿈꿨다”며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지키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복귀 시기와 관해선 “기량이 충분하다고 판단될 때 조금이라도 빨리 합류하는 게 맞다고 결론 내렸다”고 설명했다.

지난해부터 구단 차원에서 공을 들인 ‘류현진 잡기’ 프로젝트가 결실을 본 데 대해 손혁 한화 단장도 만족감을 숨기지 않았다. 손 단장은 이날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좋은 투수란 다다익선인데 (류현진은) 아예 급이 다른 선수 아닌가”라며 “너무 기분 좋다”고 기뻐했다.

이번 계약의 최대 반전은 기간이었다. 국내 복귀와 역대 최고 대우는 기정사실이었으나 8년의 계약 기간은 예상밖이었다. 이날 구체적 계약 조건이 드러나자 야구계에서도 놀랍다는 반응이 잇따랐다.

위험부담이 없는 건 아니다. 1987년생인 류현진은 올해 37세다. 투수로서 신체적 전성기를 지났다. 내구성에도 물음표가 붙어 있다. 당장은 리그 정상급 기량을 지녔다는 평이나 8년 뒤에도 그럴 것이라고 예상하긴 어렵다.

한화가 그럼에도 파격을 택한 일차적 이유는 상징성이다. 사실상의 종신 계약을 통해 프랜차이즈 스타를 확실히 예우한 것이다. 염두에 둔 대기록도 있다. 계약 기간을 꽉 채우면 팀 선배인 전설적 투수 송진우의 프로야구 최고령 등판 기록(43세 7개월 7일)을 경신할 기회를 얻는다.

이 같은 표면적 사유 외에 현실적 제약을 의식한 행보라는 평가도 나온다. 샐러리캡(연봉총액상한)을 초과하지 않기 위해 계약 기간을 길게 설정함으로써 평균 연봉을 감축했다는 분석이다.

2006년부터 2012년까지 한국에서 뛰었던 류현진은 통산 98승 52패 1세이브를 거뒀다. 최연소·최소 경기 1000탈삼진의 주인공으로 통산 1238개의 삼진을 솎아냈고, 평균자책점은 1000이닝 이상 던진 투수 중 4위에 해당하는 2.80이었다.

한화는 류현진의 합류로 중·장기적으로도 큰 자산을 얻었다. 양적·질적으로 10개 구단 중 정상급 잠재력을 갖춘 마운드의 유망주들에게 관록을 전수해줄 대선배가 생겼다.

송경모 기자 s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