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현대차 강남 GBC, 105층 → 55층 설계 변경 추진


현대자동차그룹이 서울시 강남구 옛 한국전력(한전) 부지에 짓고 있는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설계 변경을 추진한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7일 서울시에 GBC 건립에 대한 설계 변경을 신청했다고 21일 밝혔다. 애초 105층(높이 569m)짜리 초고층 빌딩 1개 동과 저층 건물 4개 동을 지을 계획이었는데, 변경안에는 55층 2개 동을 포함해 총 6개 동으로 나눠 짓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저층 건물에는 대규모 행사·회의 공간, 문화·편의 시설이 들어선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2014년 서울 강남구 삼성동 한전 부지를 10조5500억원에 매입했다. 이후 서울시와 사전협상을 통해 105층 타워 1개 동과 35층 숙박 업무시설 등을 짓는 방안을 확정했다. 그러나 2020년 착공 이후 초고층 설계에 대한 전면 재검토에 착수했다.

현대차그룹은 “대내외 경영환경 변화, 그룹 미래전략 등을 반영한 실용적이고 효율적이면서 지속가능성이 보장된 새로운 공간 계획의 필요성이 제기돼 설계를 변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설계 변경은 서울시의 승인이 필요하다. 현대차그룹 측은 영동대로 복합개발 사업 등 주변 개발사업과의 준공 일정을 최대한 맞출 수 있도록 서울시와 긴밀하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