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셀트리온, ‘램시마SC’ ECCO서 경쟁력 알린다

ECCO, 24일까지 스웨덴서 개최
“유럽 점유율 확대·美 진출 가속화”


셀트리온이 21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리는 유럽 크론병 및 대장염학회(ECCO)에서 램시마SC·유플라이마 등 자가면역질환 치료제의 안전성과 효과를 입증한다. 유럽 전문가들로부터 검증받은 경쟁력을 바탕으로 유럽 점유율 확대와 미국 진출을 가속화하겠다는 목표다.

셀트리온은 이날부터 24일까지 열리는 ‘2024 ECCO’에 단독 홍보 부스를 마련하고, 궤양성 대장염과 크론병 환자를 대상으로 각각 진행한 램시마SC 글로벌 임상 3상의 장기 유효성 및 안전성 결과를 최초 공개한다. 또 세미나를 통해 유럽 의료진이 실제 의료 현장에서 경험한 램시마SC의 치료 효과도 조명할 예정이다.

ECCO는 매년 약 8000명 이상의 의료전문가가 참석하는 유럽 내 대표적인 염증성 장질환(IBD) 학회로 최신 임상 연구와 치료제 개발 동향 등이 발표된다. 스톡홀름 현지에는 이날부터 전문가들이 모여들어 주요 호텔에서 ECCO 관련 사전 행사가 열리는 등 열기를 느낄 수 있었다.

셀트리온의 발표에서는 램시마SC를 약 2년 동안 투약한 환자들의 데이터와 임상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램시마SC 글로벌 임상 3상의 사후 분석 결과와 치료제를 램시마SC로 전환한 환자의 ‘스위칭’ 데이터도 발표한다. 램시마SC는 셀트리온이 정맥주사(IV) 형태의 인플릭시맙을 피하주사(SC) 제형으로 개발한 제품이다. 환자가 병원에 방문하지 않고 자가 투여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크게 개선했다. 이 같은 강점을 바탕으로 유럽 주요 5개국(독일·영국·프랑스·이탈리아·스페인)에서 지난해 3분기 기준 약 20%의 시장 점유율을 달성했다. 기존 램시마와 합하면 유럽 주요 5개국의 인플릭시맙 시장 점유율은 약 72%에 이른다.

직접 처방을 내린 유럽 내 주요 국가 의료진들이 램시마SC에 호평을 보내고 있어 시장점유율은 꾸준히 확대될 전망이다. 지난해 10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신약으로 승인받은 짐펜트라(램시마SC 미국 제품명)는 올해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번 ECCO에서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유플라이마의 경쟁력도 확인할 수 있다. 유플라이마는 세계 최초의 고농도 휴미라 바이오시밀러로, 오리지널 의약품인 휴미라가 보유한 모든 적응증에 대해 유럽과 미국서 허가를 각각 획득하고 공급 중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글로벌 임상 데이터가 축적되면서 치료 효과와 투약 편의성을 갖춘 램시마SC의 경쟁력이 높아지고 있다”며 “유럽에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면서 미국 출시 예정인 짐펜트라의 기대감도 커지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스톡홀름=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