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의대 쏠림’ 심화… 서울대 자연계 미등록 2배 늘어


서울대 자연계열 학과에 정시모집으로 합격하고도 가지 않은 인원이 지난해보다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다수가 의대로 빠져나갔다는 분석이 나온다.

21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서울대는 2024학년도 정시모집에서 자연 계열 769명을 모집했으나 164명이 등록을 포기했다. 합격자의 21.3%가 등록하지 않은 것으로 전년도 88명보다 2배가량 늘어난 수치다. 첨단융합학부의 경우 73명 모집에 12명(16.4%), 컴퓨터공학부는 일반전형 27명 중 9명(33.3%)이 등록하지 않았다.

자연계에서 미등록률이 가장 높은 학과는 약학 계열 일반전형으로 무려 63.6%였다. 의류학과 일반전형(58.3%), 간호대학 일반전형(55.6%), 지구과학교육과 일반전형(50.0%), 통계학과 일반전형(50.0%) 등도 절반 이상 등록하지 않았다. 지난해에는 미등록률 50% 이상인 학과는 없었다.

인문계열은 434명 모집에 35명이 등록하지 않았다. 미등록률 8.1%로 전년도 14.4%보다 줄어들었다. 입시 전문가들은 서울대에서 인문계와 달리 자연계에서 미등록이 크게 증가한 이유는 의대에 중복 합격으로 빠져나간 ‘의대 쏠림’ 현상 때문으로 추정했다.

이도경 교육전문기자 yid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