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집단행동 땐 비대면 진료 전면 허용… 12개 軍병원 개방”

韓 총리 “공공의료 비상체계 가동”

전국 409곳 응급실 24시간 운영
상황 악화 땐 공보의·군의관 투입

한덕수 국무총리가 19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비상진료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한 총리는 이날 관계장관회의에서 의사들이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발해 집단행동을 본격화하면 공공기관의 비상진료체계를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윤웅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는 의대 정원 확대에 반발해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들의 집단행동 움직임이 가시화되는 것과 관련해 “정부는 공공의료기관의 비상진료체계를 가동할 것”이라고 19일 밝혔다.

한 총리는 또 “만성·경증 환자분들이 의료기관 이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집단행동 기간 비대면 진료도 전면 허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의사 집단행동 대응 관계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 총리는 그러면서 “상황이 악화될 경우 공중보건의와 군의관을 투입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만약 집단행동이 본격화된다면 의료공백으로 인한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특히 중증 응급환자들이 위협받는 상황을 초래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비상진료체계와 관련해 “정부는 전국 409개 응급의료기관의 응급실을 24시간 운영해 비상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면서 “응급·중증 수술을 최우선으로 대응하고 필수의료 과목 중심으로 진료가 이뤄지도록 체계를 갖추겠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이어 “공공의료기관의 비상진료체계도 가동한다”면서 “97개 공공병원의 평일 진료시간을 확대하고 주말과 공휴일에도 진료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12개 국군병원 응급실을 민간에 개방하고 필요시 외래진료까지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국방부가 민간에 응급실을 개방키로 한 군병원 12곳은 국군의무사령부 산하 국군강릉병원, 국군춘천병원, 국군홍천병원, 국군고양병원, 국군양주병원, 국군포천병원, 국군서울지구병원, 국군수도병원, 국군대전병원과 해군 산하인 경남 창원 해군해양의료원, 해군포항병원, 공군 산하인 충북 청주 공군항공우주의료원이다.

한 총리는 또 비대면 진료 허용과 관련해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 교육부 등 관계부처는 병원별 비상진료 준비상황을 철저히 점검하고, 비대면 진료 이용 정보를 국민이 알기 쉽게 충분히 안내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공공의료기관의 비상진료 준비 상황을 직접 점검했다. 한 총리는 “현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의사) 집단행동으로 인한 의료공백을 최소화해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이어 “민간병원의 진료 축소에 따라 국립중앙의료원을 비롯한 공공의료기관의 역할이 중요해진 상황”이라며 “생명이 위중한 중환자와 응급환자들이 이송되는 경우 환자 진료에 문제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