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매년 안전예산 1조 쏟아부어도… 산재 끊이지 않는 조선소

올해만 4건… 모두 하청업체 직원
외국인 등 비전문인력 대거 유입
과도한 물량에 사고 위험 증가 분석


한국 조선소에서 근로자 사망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조선사들은 연간 1조원 가량의 안전·보건 예산을 투입하고 있지만 연이은 사고에 ‘안전경영을 최우선으로 한다’는 경영 방침이 무색해졌다는 지적이다.

14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채 2달도 안지나 대형 조선 3사(HD현대중공업·한화오션·삼성중공업)에서 4건의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2일 오후 울산 동구 HD현대중공업 부유식 원유생산 설비(FPS) 제작 과정에서 일부 철제 구조물이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60대 근로자 1명이 사망하고 50대 근로자 1명이 다쳤다. 두 근로자는 HD현대중공업이 계약한 사외 전문업체 소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고는 HD현대중공업에서 2022년 4월 폭발사고로 근로자 1명이 숨진 뒤 약 2년 만에 발생한 중대재해다.


앞서 지난달 12일엔 경남 거제시 한화오션 거제조선소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20대 협력업체 직원이 숨졌다. 같은 달 24일에는 수중 작업 중이던 30대 협력업체 직원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사망했다.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도 지난달 18일 60대 용접공이 새벽 작업을 위해 선박 내부 계단을 이용하던 중 아래로 추락해 사망했다.

최근 발생한 조선소 사망사고는 하청업체 직원들이 잇따라 숨졌다는 공통점이 있다. 고용노동부는 원청인 조선사들에 대한 중대재해처벌법(중처법) 적용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2022년 1월 법 시행 이후 조선 3사에선 10건의 사망사고가 있었지만, 아직 중처법으로 기소된 사례는 없다. 중처법은 사업주나 경영 책임자가 안전보건 관리체계 구축 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드러나면 처벌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조선 3사는 매년 1조원에 육박하는 안전·보건 예산을 쓰고 있다. 지난해 기준 삼성중공업 안전·보건 예산이 330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한화오션 3200억원, HD현대중공업 3085억원 순이었다. 3사 예산을 합치면 9585억원에 달한다. 한화오션은 올해 안전 예산으로 3500억원을 잡아놨고 다른 2곳도 지난해 대비 증액해 연간 1조원을 넘을 전망이다.

이들 조선사는 추락방지 시설 등 안전 설비를 확충하고 노후 장비 교체, 위험 기계·기구류 방호장치 설치, 안전·보건 교육, 협력사 안전교육 등에 관련 예산을 사용한다. 조선사 관계자는 “현장 위험요소 개선 조치와 스마트 안전관리 등 사고 예방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도급, 용역, 위탁 근로자를 받을 때는 계약 전 안전 적격성을 평가하고 계약 이후에도 정기적으로 안전 기술지도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잦은 사고는 예산 부족보다는 과도한 작업 물량과 외국인 등 비전문인력 유입 등이 근본 원인으로 꼽힌다. 특히 2010년대 불황 때 숙련 용접공이 조선소를 떠난 뒤 비숙련 근로자가 대거 들어오면서 안전 사고 위험이 높아졌다는 시각도 있다.

김민영 기자 my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