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강점기 ‘징병거부 투쟁’… 지익표 애국지사 99세로 별세


일제강점기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한 지익표(사진) 애국지사가 지난 11일 별세했다고 국가보훈부가 밝혔다. 향년 99세.

지 지사는 1925년 전남 여수에서 태어났다. 그는 1942년 여수공립수산학교 4학년 재학 시절 민족정신 함양을 위한 독서회를 조직했다. 지 지사는 ‘민족 차별적 언행을 시정하고 모국어를 쓸 수 있게 할 것’, ‘민족 차별적 발언을 일삼는 교사를 추방할 것’ 등을 요구하면서 학교가 이를 거부할 경우 ‘징병 거부 투쟁’을 벌이겠다고 공언했다. 지 지사는 치안유지법 등 위반으로 경찰에 체포돼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정부는 지 지사의 공로를 인정해 2019년 대통령 표창을 수여했다. 지 지사는 오는 14일 국립서울현충원 충혼당에 안장될 예정이다. 지 지사의 별세로 생존 애국지사는 6명(국내 5명, 국외 1명)만 남게 됐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