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 신시가지 14개 단지 모두 안전진단 통과… 재건축 ‘본격화’

사업 완료시 5만3000가구로 변화
양천구 “미래도시로 재탄생할 것”
신길역세권에도 45층 아파트 건립

지난달 신년인사회에서 재건축 정비사업 설명중인 이기재 양천구청장. 양천구 제공

서울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14개 단지가 4년 만에 모두 안전진단의 문턱을 넘고 재건축 작업에 본격적으로 들어간다. 향후 목동 일대는 5만3000가구 규모의 미니 신도시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양천구는 7일 신정동 325번지 일대 목동11단지가 재건축 정밀안전진단을 최종 통과했다고 8일 밝혔다. 목동11단지는 1988년에 입주한 1595가구 규모의 단지로 대지면적 12만8668.4㎡, 최고 15층·19동으로 이뤄졌다.

지난 2020년 안전진단을 실시해 조건부 재건축(D등급)을 판정받고 외부 공공기관 적정성 검토 결과 유지보수(C등급)로 결정됐다. 하지만 지난해 1월 안전진단 기준이 완화되면서 이번에 재건축이 최종 확정됐다.

이번 결정으로 목동 아파트 일대(436만8463㎡)의 1~14단지는 모두 안전진단을 통과했다. 이에 앞서 2020년 6단지를 시작으로 지난해 1월 6개 단지(3·5·7·10·12·14단지), 2월에는 5개 단지(1·2·4·8·13단지), 12월에는 9단지가 안전진단을 순차적으로 통과한 바 있다.

이 중 6단지는 이미 신속통합기획이 완료돼 지난달 주민설명회를 마치고 정비구역 지정에 속도를 내고 있다. 재건축 사업이 완료되면 목동은 현재 총 2만6629가구 규모에서 5만3000여 가구 규모로 변화한다.

구는 정비사업의 경우 가장 중요한 변수가 주민 의견 수렴인 만큼 정비계획수립 및 정비구역지정 단계에서 중재 역할을 수행해 불필요한 갈등요소를 사전 예방할 계획이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첨단주거단지 조성을 향한 탄탄한 지원전략을 차질 없이 추진해 양천구를 새로운 미래도시로 재탄생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전날 제2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신길동 39-3번지 일대 신길역세권 장기전세주택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 결정변경안을 수정가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정비구역 결정을 통해 대상지(2만4834.2㎡)에는 최고 45층(최고높이 150m 이하) 높이의 아파트 8동이 들어선다. 이를 통해 총 999세대(공공임대주택 400세대)가 공급되며 이 중 341세대는 역세권 장기전세주택이다.

또 디지털미디어시티역(6호선·경의중앙선·공항철도)과 불광천에 인접한 북가좌 제6주택재건축 정비구역 및 정비계획 변경·경관심의안도 수정가결됐다. 아파트 23동, 총 1984세대(공공임대주택 251세대) 규모로 건립될 계획이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