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문계 몰아세운 민주 공관위장… ‘文·明 충돌’ 불붙나

임혁백 “尹정권 탄생 책임” 파장

당내 “李 대신 任이 견제구 날린 것”
임종석·조국 등 겨냥 ‘경고장’ 분석

더불어민주당 임혁백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공관위 1차 심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혁백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이 “윤석열 검찰정권 탄생에 원인을 제공한 분들은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 달라”고 공개 언급한 뒤로 친명(친이재명)계와 친문(친문재인)계의 ‘공천 내전’이 불붙는 분위기다.

민주당 내부에서는 임 위원장의 발언이 친문계 인사들을 공천에서 쳐내려는 이재명 대표의 의중을 대변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친문계는 프레임을 씌워 희생양을 만드는 ‘뺄셈의 정치’가 자행되고 있다며 강력 반발했다.

민주당 중진 의원은 7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대표의 총선 전략을 임 위원장이 총대를 메고 한 마디로 설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번 총선을 ‘윤석열정권 심판론’으로 치르려 하는데, 문재인정부 핵심 인사들이 선거에 출마하면 오히려 전 정권 책임론이 부각될 수 있어 임 위원장이 대신 친문계에 견제구를 날렸다는 것이다. 이런 이유로 일각에선 문재인정부의 핵심 정책을 주도했던 인사들이 공천 과정에서 탈락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부동산’ ‘소득주도성장’ ‘조국 사태’ 등 국민들의 반발을 산 이슈와 정책에 책임 있는 문재인정부 청와대·장관 출신들이 그 대상으로 거론된다.

친명계 핵심 의원은 “내로남불, 부동산 정책과 소득주도성장 실패 등과 관련 있는 인사들이 총선에 나오면 정부·여당에선 당연히 책임론 공세를 펼 것”이라며 “그러한 빌미를 줘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는 사람이 많다”고 전했다.

이에 임 위원장이 이미 출마 선언을 한 임종석·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출마 가능성이 있는 추미애·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을 모두 겨냥해 경고장을 날린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유은혜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현미 전 국토교통부 장관 등도 윤석열정부 탄생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의견도 있다.

친문계는 반발하고 나섰다. 문재인정부에서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고민정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검찰정권 탄생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가 연일 화두”라며 “뺄셈의 정치가 극에 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책임을 회피할 생각은 없지만 무엇이 범진보 진영에 승리를 안겨줄 수 있는지 치열하게 고민해야 한다”며 “본선 경쟁력이 있는 후보들이 총출동해야 하는 이유”라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친문계 내부에서는 책임 범위를 놓고 분열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 민주당 텃밭인 서울 중·성동갑에 출사표를 던진 임 전 실장과 혼전 지역인 충북 청주상당에 나서는 노 전 실장을 같은 선상에 놓고 비판할 수 없다는 것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임 위원장이 사실상 임 전 실장만 저격한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또 친명계에서도 단순히 문재인정부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가 아니라 후보 경쟁력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공천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박수현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공관위 종합 심사에서 월등히 높은 점수를 받아 단수 공천을 받았다.

이동환 신용일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