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경상수지 355억달러… 수출 호조에 전망치 초과 달성

반도체·車 수출 증가로 8개월 흑자
내수 둔화·중동 리스크 불씨 여전


반도체와 자동차 수출 증가로 지난해 경상수지 흑자가 한국은행의 연간 전망치를 초과 달성했다. 올해도 수출 호조가 이어지면서 흑자 규모가 확대될 전망이다. 그러나 내수는 계속 둔화해 수출 경기와 차이가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중동 분쟁도 유가·운송 등의 위험 요인으로 지목됐다.

한국은행이 7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경상수지는 354억9000만 달러로 2022년(258억3000만 달러)보다 37.4% 증가했다. 한은 전망치(300억 달러)를 50억 달러 넘게 넘어선 것이다. 반도체 등 정보기술(IT) 경기 회복과 승용차 수출 등 호조로 지난해 5월부터 12월까지 8개월 연속 흑자가 이어진 결과다.

상품수지가 4월 이후 9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가며 연간 340억9000만 달러 흑자를 낸 반면 서비스수지는 여행수지 적자 등의 여파로 256억 6000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신승철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지난해 서비스와 소득수지는 부진했지만 상품수지가 크게 개선됐다”면서 “11~12월 반도체 중심 수출이 개선되고 대중무역수지 적자 폭도 감소했다”고 말했다.

한은은 올해도 같은 흐름이 이어져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11월 내놓은 경제 전망에서는 올해 경상수지 흑자 규모를 490억 달러로 예상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도 ‘2월 경제 동향’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수출 회복세가 지속되면서 경기 부진이 완화되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반도체의 경우 지난해 12월 조업일수가 2일 줄었음에도 생산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3.3%나 증가하는 등 탄탄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문제는 내수다. 고물가에 소비가 살아나지 않고 있다. 지난해 12월 소매판매(-2.2%)는 국내 승용차(-9.7%), 의복(-6.7%), 음식료품(-5.2%) 등 다수 품목이 감소해 전반적으로 부진했다. 그동안 ‘내수 소폭 둔화’로 평가했던 KDI도 이번엔 ‘내수 둔화’로 상황을 더 어둡게 내다봤다. 이에 따라 수출 경기와 격차가 더 벌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중동 리스크도 변수다. 예멘 후티 반군의 홍해 선박 공격이 이어지고 있어 운송 차질 위험이 상존한다. 안정세에 들어선 국제유가가 상승세로 돌아서면 물가를 추가로 자극할 수 있다. KDI는 “중동지역의 분쟁이 향후 유가 상승, 운송 차질 등의 위험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분석했다.

조민영 기자, 세종=권민지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