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문체부, 올해 방한 관광객 2000만명·K콘텐츠 170조원 목표

‘2024년 주요 정책 추진계획’ 발표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난 1월 2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확대기관장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화체육관광부가 올해 방한 관광객 2000만명, K콘텐츠 매출액 170조원을 목표로 제시했다.

문체부는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24년 주요 정책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올해 문화·여가비 지원 확대, K콘텐츠 대표 작품 육성 및 해외 진출 지원, 방한 관광객 2000만명 달성, 일상 스포츠 활성화 등을 집중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19세 문화예술패스’를 올해 시범 운영한다. 19세가 되는 16만명에게 최대 15만원의 공연·전시 관람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3월 말부터 추진할 예정이다. 문화비 소득공제를 OTT와 체육시설로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K컬처의 인기를 한국문화 전반으로 확장하기 위해 국제무대에 올릴 경쟁력 있는 문화·예술 작품의 창출과 해외 진출 지원을 강화한다. 콘텐츠산업 2단계 도약을 위한 전략을 상반기 중 수립하고 게임, 영상, 만화·웹툰 분야에서 핵심 콘텐츠를 육성한다. K콘텐츠 투자를 활성화하고 세계적인 콘텐츠 제작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올해 총 1조7400억원의 정책금융을 공급하고, 민간 중심으로 6000억원 규모의 ‘K콘텐츠 전략펀드’도 신규 조성한다.

특히 ‘2024 파리올림픽’을 계기로 프랑스 현지에서 ‘2024 파리 코리아 시즌’을 대대적으로 추진한다. 7월에는 파리 그랑팔레 이메르시프에서 한국미술 대표 작품 전시를 열고, 9월에는 관계부처 합동 한류종합박람회와 K팝 공연을 개최한다. ‘K북’ 전시(8~9월), 한국관광 로드쇼(6월)도 예정돼 있다.

최근 국제문화홍보정책실을 신설한 문체부는 올해 K콘텐츠 집중 육성·지원을 통해 지난해 150조원이었던 K콘텐츠산업 매출액을 올해 170조원까지 키운다는 계획이다.

문체부는 또 올해 방한 관광객 2000만명 시대를 열기 위해 대규모 문화 페스티벌을 연다. 6월에는 뷰티·패션·의료를 융합한 ‘코리아 뷰티페스티벌’을 열고, 10월에는 ‘(가칭)대한민국공연축제’를 새로 시작한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