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그레고리 펙’ 원로배우 남궁원 별세

향년 90세… 40년간 345편 출연


서구적인 외모로 한국의 ‘그레고리 펙’으로 불렸던 영화배우 남궁원(본명 홍경일·사진)씨가 5일 노환으로 숨을 거뒀다. 향년 90세.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고인은 이날 오후 4시쯤 이 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수년 전 폐암을 진단받고 투병 생활을 이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남궁씨는 1959년 영화 ‘그 밤이 다시 오면’을 통해 스크린에 데뷔했다. 이후 1999년 마지막 작품으로 기억되는 ‘애’까지, 배우로서 출연했던 영화가 345편에 달한다. 주요 작품으로는 ‘자매의 화원’(1959), ‘빨간 마후라’(1964), ‘가슴달린 남자’(1993) 등이 있다.

1960~1970년대에 활발히 활동했던 고인은 배우 신성일과 함께 한국을 대표하는 미남 배우로 꼽혔다. 그는 한양대 화학공학과를 나와 외교관을 꿈꿨지만, 어머니의 자궁암 소식을 들은 뒤 치료비를 벌기 위해 배우의 길에 들어섰다. 1990년대 한국영화배우협회 연기분과 회장, 한국영화배우 복지회장 등을 역임한 고인은 홍정욱 전 국회의원의 아버지이기도 하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