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규성 넣고, 조현우 막고… 韓 희망 불씨 살렸다

골잡이 조규성 극적 동점골 ‘부활’… 골키퍼 조현우도 선방 사우디 격파

두 월드컵 스타가 월드컵의 감동을 아시안컵에서 재현했다. 조규성은 31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컵 16강전 사우디전에서 1대 0 으로 패색이 짙던 후반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로 승부를 1대 1 원점으로 돌렸다(왼쪽). 조현우는 승부차기에서 상대 키커의 슈팅을 2개나 막아내며 팀을 8강으로 진출시켰다. 연합뉴스

두 월드컵 스타의 극적인 부활이 대한민국을 8강으로 이끌었다. 조별리그 내내 주춤했던 골잡이 조규성(미트윌란)은 극적 동점골로 부활을 알렸다. 골키퍼 조현우(울산 HD)는 눈부신 선방 쇼로 승리를 책임졌다.

한국 축구 대표팀이 31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1대 1로 비긴 뒤 승부차기(4-2) 끝에 이겼다. 이번 승리로 한국은 1996년 아랍에미리트(UAE) 대회부터 8회 연속 8강행에 성공했다.

조규성은 2022 카타르월드컵 가나전에서 머리로 2골을 만들며 단숨에 스타로 떠올랐다. 지난해 덴마크리그에도 진출했다. 그러나 대회 조별리그 3경기 동안 최전방 공격수로 나서고도 무득점으로 침묵하며 적잖은 비판을 받았다.

골 결정력이 떨어진 조규성은 16강전을 벤치에서 출발했다. 한국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선제골을 내주고 벼랑 끝에 몰렸다. 다급해진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은 후반 19분 조규성을 교체 투입했다. 조규성은 후반 추가시간 헤더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며 기대에 부응했다.

조규성에 이어 빛난 건 또 한 명의 월드컵 스타 조현우였다. 조현우는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당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였던 독일을 상대로 선방을 펼치며 2대 0 승리에 기여했다. 그러나 카타르월드컵에선 2인자로 밀려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봐야만 했다.

조현우는 이번 대회 초반 김승규(알샤밥)가 무릎부상으로 중도 하차하며 주전 골키퍼 장갑을 꼈다. 조별리그 2경기 5실점으로 이렇다 할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지만 16강전 승부차기에서 자신의 진가를 드러냈다. 상대 3,4번째 키커의 슈팅을 연달아 막아내며 승리의 수훈갑이 됐다.

해외 매체도 이들의 활약에 주목했다. 미국 ESPN은 “한국이 후반 막판 조규성의 동점골로 연장전에 돌입했고, 승부차기에서 드라마와 같은 승리를 거뒀다”며 “조현우는 러시아월드컵 이후 6년 만에 큰 무대에서 영웅처럼 활약하며 팀을 구했다”고 전했다.

한국은 3일 호주와 8강전을 갖는다. 남은 토너먼트에서 관건은 체력이다. 한국은 조별리그 3경기에서 주축 선수들에게 휴식을 부여하지 못했다. 16강전도 승부차기까지 가는 대접전을 펼쳐 많은 힘을 쏟았다. 지난 28일 16강전을 마친 호주는 한국보다 이틀을 더 쉬고 8강전에 나선다. 호주는 우월한 체격과 스피드를 뽐내 체력적 요인이 더 큰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