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수, 사상 첫 전 라운드 MVP 오르나

WKBL 첫 1~4라운드 MVP 영예
역대 최다 수상 기록 17회로 늘려


청주 KB스타즈의 센터 박지수(사진)가 여자프로농구 사상 최초로 4연속 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올 시즌 리그에서 독보적 활약을 이어가고 있는 박지수는 전례없는 전 라운드 MVP 수상 가능성마저 밝히고 있다.

박지수는 29일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이 발표한 2023-2024시즌 정규리그 4라운드 MVP에 뽑혔다. 박지수는 기자단 MVP 선정 투표에서 82표 중 66표를 받아 김단비(15표), 박지현(1표·이상 우리은행)을 압도적 표차로 따돌렸다. 이로써 박지수는 지난 1~3라운드에 이어 4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수상으로 박지수는 자신이 보유한 역대 WKBL 라운드 MVP 최다 수상 기록을 17회로 늘렸다. 부문 2위 김단비(12회)와의 격차도 더욱 벌렸다.

박지수는 4라운드 5경기에서 평균 33분여를 소화하며 21.6점(1위), 16.8리바운드(1위), 2.2블록슛(1위), 7.8어시스트 등의 빼어난 개인 기록을 남겼다. 개인 통산 7번째 트리플더블도 달성했다. 박지수는 지난 19일 부천 하나원큐와의 경기에서 27점 21리바운드 11어시스트를 쏟아내며 트리플더블을 기록했다. 레전드 정선민(은퇴)의 리그 최다 트리플더블 기록(8회)에도 바짝 다가섰다.

KB는 박지수의 활약에 힘입어 4라운드에서 5전 전승을 거뒀다. KB는 올 시즌 19승 2패를 거둬 정규리그 1위를 지켜내고 있다. 2위 우리은행(17승4패)과 격차는 2경기다. KB가 정규리그 막판까지 독주 체제를 유지하면 박지수가 남은 5, 6라운드 MVP까지 싹쓸이할 확률이 높아진다.

한편 우리은행 나윤정은 생애 첫 라운드 기량발전상(MIP)을 수상했다. 나윤정은 4라운드 5경기에서 평균 30분 이상을 뛰며 9.8점 2.4리바운드 1.2어시스에 3점슛 성공률 39.4%(1위)로 활약했다. 우리은행은 4라운드 4승 1패를 기록했다. 나윤정은 2017년 WKBL 신입선수선발회에서 전체 3순위로 프로 유니폼을 입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