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9연승 카타르, 亞컵 16강 선착… 中은 먹구름

승점 6점… 3차전 무관 토너먼트行
중국, 골 결정력 부재 또 무승부

카타르 선수들이 1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컵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타지키스탄을 꺾고 16강행을 확정한 뒤 기뻐하고 있다. AP뉴시스

‘디펜딩 챔피언’ 카타르가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나선 24개 참가국 중 가장 먼저 16강전 진출을 확정했다. 반면 중국은 조별리그 2경기 연속 무득점에 그치는 빈공에 시달리며 토너먼트행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아시안컵 개최국 카타르는 1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컵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타지키스탄을 1대 0으로 제압했다. 레바논과의 지난 1차전에서 3대 0 승리를 거뒀던 카타르는 2연승으로 승점 6점째를 기록하며 조 1위로 16강에 오르게 됐다.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는 선수들의 체력 안배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된다.

아크람 아피프(알사드)는 2경기 연속 득점 행진을 이어가며 카타르의 공격을 이끌었다. 지난 1차전 때 멀티골을 넣었던 아피프는 이날 결승골을 터뜨려 16강 진출의 일등공신이 됐다.

카타르 아크람 아피프가 17일 카타르 알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타지키스탄과 조별예선 A조 2차전에서 전반 17분 결승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카타르는 대회 2연패와 통산 2번째 우승에 도전하고 있다. 카타르는 2019년 아시안컵에서 7경기 전승 우승을 일궈내며 정상에 올랐다. 이번 대회까지 아시안컵 9연승을 질주하며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79위의 중국은 또 한 번의 졸전으로 체면을 구겼다. 타지키스탄(106위)과의 A조 1차전에서 득점 없이 비겼던 중국은 레바논(107위)과 2차전에서도 0대 0 무승부를 기록했다. 중국은 슈팅 14개(유효슈팅 7개)를 퍼붓고도 골을 만들지 못했다.

2무(승점 2)를 기록한 중국은 16강행을 확정한 카타르와 최종 3차전을 치른다. 카타르에 질 경우에는 조 3위로 추락할 수도 있다. 타지키스탄과 레바논(이상 승점 1)의 최종전 결과까지 따져봐야 한다. 이번 대회는 각 조 1·2위 팀과 조 3위 중 성적이 좋은 상위 4개 팀이 16강에 오른다.

중국은 아시안컵에서 두 번의 준우승을 차지했고, 4강에도 여섯 차례 진출한 바 있다. 최근에는 2회 연속 8강에 올랐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선 골 결정력 부재로 제대로 된 공격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