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中 요소 이어 또… 비료 원료도 막았다

지난달부터 인산암모늄 수출 통제
韓 의존도 95%… 장기화 땐 피해 커
정부 베트남 등 수입처 다변화 방침

연합뉴스TV 제공

중국 정부가 요소에 이어 화학비료와 소화기 분말의 주원료인 인산암모늄 수출을 통제하고 나선 것으로 7일 알려졌다. 한국은 인산암모늄 수입의 95%가량을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 정부는 국내 비축 물량이 충분해 당장 공급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지만, 중국발 원자재 수출 통제가 잇따르면서 어디서 또 문제가 불거질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다.

7일 중국 화학비료업계 온라인 플랫폼인 화학비료망에 따르면 거시 경제 주무 부처인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지난달 인산암모늄에 대한 수출 검사를 중단하라고 통지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부터 인산암모늄의 신규 수출 절차가 중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사 재개 시기는 아직 공지되지 않았다.

농림축산식품부 등 관계부처는 지난 6일 요소 수급 논의를 위해 가진 수입업체 간담회에서 중국산 인산암모늄 수입에도 문제가 발생한 사실을 인지했다고 한다. 인산암모늄은 요소, 염화칼륨, 암모니아 등과 함께 화학비료의 핵심 원재료로 꼽힌다. 소화기 분말의 원료기도 하다. 중국이 세계 최대 생산국이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올해 1~10월 인산암모늄 수입액 4075만달러(약 540억원) 중 95.3%가 중국산이다. 요소처럼 중국산 인산암모늄이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품질도 좋다.

정부는 현재 민간과 공공부문을 합쳐 11만여t의 인산암모늄 물량을 확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 수요는 매년 10만t가량이다. 중국발 물량이 끊겨도 내년 1분기까지 인산암모늄 공급에는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 다만 수출 통제가 길어지면 국내 농가 피해가 현실화할 수 있다. 앞서 요소수 대란이 불거진 2021년에도 중국은 인산암모늄 수출을 함께 제한했다. 이로 인해 한국에서 농업용 비료 가격이 3배 이상 치솟았다. 중국이 이듬해 농번기 전에 수출 제한 조치를 풀고 나서야 혼란이 진정됐다.

정부는 베트남과 모로코 등 중국을 제외한 수입처의 인산암모늄 수입을 확대할 방침이다. 또 국내에서 유일하게 인산암모늄을 수출하는 남해화학의 생산분을 국내로 돌리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남해화학은 매년 국내 소요량의 절반(4t)에 달하는 인산암모늄을 생산 중이다.

세종=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