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너를 평생 간직할게, 훗날 후배들에게 말할게”

순직한 임성철 소방장 영결식

고 임성철 소방장의 운구를 맡은 동료들이 5일 제주시 한라체육관에서 열린 영결식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 관을 덮은 태극기에 ‘임성철. 야고보 사랑해. 언제까지나’라는 문구가 쓰여 있다. 임 소방장은 지난 1일 제주도 서귀포시 표선면 창고 화재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해 창고 옆 주택에서 80대 노부부를 대피시킨 후 진압에 나섰다가 화를 당했다. 연합뉴스

“그날도 우린 여느 때처럼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돕기 위해 달려갔을 뿐인데, 성철아 나는 아직 너의 죽음을 받아들일 수가 없다.”

지난 1일 창고 화재 현장에서 순직한 제주 동부소방서 표선119센터 소속 고 임성철 소방장의 영결식이 5일 제주종합경기장 한라체육관에서 제주도장으로 엄수됐다.

윤석열 대통령은 조전을 보내 고인과 유족을 위로했다. 고인에게는 1계급 특진과 옥조근정훈장이 추서됐다. 장례위원장을 맡은 김성중 제주도 행정부지사는 영결사에서 “임 소방장의 젊은 꿈과 빛나는 미래가 잊히지 않도록 기리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임 소방장의 대학 동기이자 동료로 함께 근무했던 장영웅 소방교는 추도사를 읽어내려가는 내내 울음을 참지 못했다. 장 소방교는 “우리는 대학시절을 함께 하고 같은 센터 같은 팀에서 근무했다. 그날 밤도 우린 칠흑같은 어둠을 뚫고 여느 때처럼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돕기 위해 달려갔을 뿐인데”라며 “아직 네가 고인이 된 걸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울먹였다. 이어 “나는 다시 현장에 나가 사람들을 도우며 평생 너를 가슴 속에 간직하겠다”며 “훗날 후배들에게 자랑스러운 동료로 너를 이야기하고 기억하겠다”고 덧붙였다.

고인의 아버지는 고별사에서 “유난히 눈이 크던 내 아들 성철아, 29년전 네가 태어나 우리 가족이 되었던 순간을 또렷이 기억한다”며 “이 슬픔이 소방 현장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자양분이 되기를 바란다”고 아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영결식에는 유가족과 남화영 소방청장, 소방 공무원 출신의 오영환 국회의원, 동료 소방관 등 800여명이 참석했다. 유해는 제주호국원에 안장됐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