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판다 탄생 순간, 타임 ‘100대 사진’ 선정

국내 사진으론 유일하게 포함
아이바오의 모성애 담긴 장면
국내뿐 아니라 해외서도 화제

올해 7월 7일 에버랜드에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후이바오가 태어난 직후 사진.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은 이 사진을 ‘올해의 100대 사진’ 중 하나로 선정했다. 에버랜드 제공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는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뽑은 ‘2023년 올해의 100대 사진(TIME's Top 100 Photos of 2023)’에 국내 사진으로는 유일하게 자이언트 판다 가족 사진이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타임’은 매년 전 세계인에게 큰 감동을 준 사진 100장을 선정해 공개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사진은 지난 7월 7일 새벽 엄마 판다 아이바오가 쌍둥이 루이바오·후이바오를 출산한 직후 촬영된 것이다. 타임지는 ‘7월 7일 대한민국 용인 에버랜드에서 엄마 아이바오와 국내에서 처음 태어난 암컷 쌍둥이 판다’라고 설명했다.

국내 최초로 태어난 쌍둥이 아기 판다들의 모습과 아이바오의 모성애가 느껴지는 장면으로, 국내 언론뿐 아니라 세계 각국의 주요 외신에도 소개되며 화제가 됐다.

에버랜드 관계자는 “전 세계인에게 생명의 신비감과 함께 희망과 감동을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후이바오는 태어날 당시 각각 180g, 140g이던 몸무게가 8㎏ 이상으로 늘며 폭풍 성장 중이다. 쌍둥이는 생후 4개월차(120일)을 맞은 지난 11월 4일부터 판다월드 내실에서 엄마 아이바오의 품에서 자연포육으로 함께 지내고 있다. 그전까지는 미숙아 상태인 아기들을 엄마 아이바오가 혼자 모두 돌볼 수 없어 어미와 사육사들이 각각 한 마리씩 맡아 교대로 돌보는 방식으로 쌍둥이 판다 포육을 진행해왔었다.

에버랜드는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엄마를 따라 안정적으로 활동할 수 있을 정도로 성장하는 내년초 외부 환경 적응 과정 등을 거쳐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