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폭언·폭행 피해 라이더 상담·법률지원”

치료비 일부 긴급 지원안도 검토


배달의민족 라이더들이 손님이나 업주에게 폭행·폭언을 당하는 경우 심리 상담과 법률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배민 물류서비스를 전담하는 우아한청년들은 배민 라이더들의 업무상 피해와 관련해 이같은 내용의 라이더 보호 대책을 마련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라이더를 보호하기 위해 법률 조언을 하고, 폭행 피해 라이더의 치료비 일부를 배민이 긴급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라이더가 폭행 등으로 치료가 필요한 경우 산재승인 기간 중 응급치료비 부담도 고려 중이다.

법적 대응이 필요한 라이더를 위해서는 법률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당장 필요한 치료비가 있는 경우 최소한의 절차를 걸쳐 치료비 일부를 긴급 지원하는 방안도 구상하고 있다. 현재 라이더 1인당 총 5회의 심리케어를 받을 수 있는데, 정서적인 안정을 위해 추가 지원도 제공할 계획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