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체제 직격 이낙연 ‘신당 창당’ 행동 나서나

“공천 학살 말라” 경고 메시지 분석
‘친낙계’ 탈락 땐 실력행사 가능성
창당 절차 등 현실적 문제 만만찮아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연대와 공생' 주최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새로운 길로’포럼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신당 창당 가능성에 대해 부인하지 않으면서 정치권에 파장이 일고 있다. 일단 이 전 대표가 ‘비명(비이재명)계 공천 학살’에 대한 경고 메시지를 던졌다는 분석에 힘이 실린다. 그러나 이재명 대표가 이끄는 친명(친이재명) 지도부가 비명계 학살을 행동으로 옮길 경우 이 전 대표가 신당 창당을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이 전 대표는 28일 이낙연계 싱크탱크인 ‘연대와 공생’ 주최 행사에 참석해 신당 창당에 대한 질문을 받고 “국가를 위해 내가 할 일이 무엇인가 하는 것은 항상 골똘하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전 대표는 한발 더 나아가 신당 창당을 추진하는 제3지대 정치세력에 대해 “그분들과 상의하지 않았지만 문제의식과 충정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평소 발언이 진중하기로 정평이 난 이 전 대표가 신당 창당 가능성을 단호하게 부인하지 않으면서 ‘이낙연 신당설’이 정치권에 부상했다.

이 발언을 두고 이 전 대표가 친명계 지도부를 향해 비명계를 겨냥한 ‘공천 학살을 하지 마라’는 경고장을 보냈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민주당 공천 과정에서 비명계가 대거 ‘살생부’에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끊이지 않기 때문이다.

민주당 지도부가 공언하는 ‘시스템 공천’이 이뤄질 경우 ‘이낙연 신당’은 출현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이 전 대표를 따르는 비명계 의원들이 공천에서 배제될 경우 신당을 추진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질 수 있다. 이낙연계 원외 인사들로 구성된 ‘민주주의실천행동’이 창당을 준비 중인 것도 변수다.

그러나 현실적인 한계도 뚜렷하다. 특히 국민의힘과 민주당이 비례대표 선거제도 개편 문제에 대해 합의를 보지 못한 것은 신당 구상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 만약 병립형 비례대표제로 합의될 경우 이 전 대표가 신당을 창당하더라도 의석수 확보 가능성이 현저히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 이낙연계 의원은 “선거제도가 아직 결정되지 않았고, 내년 총선에 후보를 얼마나 낼 수 있는지, 후보 검증은 어떻게 할지 등 정당 창당의 현실적인 문제도 많다”며 “벌써 신당을 말하는 것은 이르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가 ‘조·송·추’(조국·송영길·추미애) 신당과 연대할 수 있다는 시나리오도 제기된다. 이에 대해 다른 이낙연계 관계자는 “조국 전 장관은 문재인정부에서 역할을 하셨던 분이라 본인이 다양한 생각을 하실 수는 있을 것”이라며 “다만 이 전 대표와 송영길 전 대표, 추미애 전 장관은 지향점도, 걸어온 길도 완전히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이 전 대표가 이 대표 체제를 비판하며 신당 창당을 행동에 옮길 경우 야권 표 분산 가능성에 대한 비판을 집중적으로 받을 수 있다.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인 친명계 김영진 의원은 29일 SBS라디오에서 “이 전 대표는 민주당과 함께 정치 인생과 모든 과정을 다 해 왔다”며 창당 가능성을 일축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