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단독] “카카오 망하면 골프 탓 소문 파다… 내년에도 쇄신은 계속”

개혁 총대 멘 ‘김범수 30년 지기’
김정호 총괄 전화 인터뷰

연합뉴스

욕설 논란 이후 카카오 내부 폭로를 이어가는 김정호(사진) 카카오 경영지원총괄이 29일 “연말과 내년에도 쇄신 작업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창업자인 김범수 전 이사회 의장의 30년 지기로 알려진 김 총괄은 총대를 메고 카카오 내부 개혁을 계속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카카오는 경영진의 골프회원권 이용 중단과 법인카드 사용 제한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김 총괄은 이날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그동안 카카오 문화는 ‘자유방임형’이었다. 이러한 관행은 사업 초기에 큰 성과를 거두게 했지만, 결국 관리와 통제가 안 되는 문제가 생겼다”고 지적했다. 그는 “카카오 일부 임원의 반발에 굴하지 않겠다”면서 “내년에도 쇄신 작업은 계속될 것 같다. 비용을 수십억씩 줄일 수 있는 분야가 많다”고 강조했다.

김 총괄은 최근 임원 회의 중 고성으로 욕설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인물이다. 전날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문의 반박문을 올리면서 카카오 내부 문제를 공론화했다. 김 총괄은 이와 관련해 “특정인에게 한 욕설이 아니라 도대체 이 회사는 분위기가 왜 이런가, 왜 이렇게 운영이 되느냐는 취지”라며 “욕설을 한 건 부인하지 않았고 사과도 했다”고 말했다. 김 총괄의 SNS 글과 관련해 카카오 관계자는 “회사 측 입장은 따로 없다”고 말했다.

경기도 성남시 판교에 위치한 카카오 신사옥 아지트 로비 전경 모습. 이한형 기자

김 전 의장과 김 총괄은 삼성SDS 근무 시절부터 약 30년간 알고 지냈다. 두 사람은 NHN 한게임에 함께 몸담은 적도 있다. 지난해 김 총괄은 김 전 의장이 설립한 공익재단 ‘브라이언임팩트’에서 이사장을 맡았다. 지난 9월부터는 카카오 CA협의체에서 경영지원총괄을 담당했다. 카카오가 쇄신을 위해 마련한 외부 기구 ‘준법과신뢰위원회’에선 유일한 회사 측 위원이다.

김 총괄 부임 이후 카카오는 경영진에 지급되는 법인 골프회원권 수십장에 대한 이용을 중단하고, 유흥업소 등에서 거래할 수 없는 ‘클린 법인카드’ 도입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에는 유흥업소에서 법인카드를 사용하면 사후 사용이 제한되는 식이었다.

김 총괄은 이날 페이스북에 첫 출근날 김 전 의장으로부터 골프회원권 관련 조사를 부탁받았다면서 “‘카카오는 망한다면 골프 때문’이라는 소문이 파다했다. 특정 부서가 한 달에 12번 쳤다”고 썼다. 그러면서 골프회원권을 75%가량 매각하겠다고 김 전 의장에게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김 총괄은 “이후 2개월간 전쟁 수준의 갈등이 있었다”고 전했다.

김 총괄의 폭로에 김 전 의장이 어떤 입장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일각에서는 김 전 의장과의 사전 교감설이 등장했다. 김 전 의장이 김 총괄의 ‘입’을 빌려 내부 개혁을 벌이고 있다는 것이다. 김 총괄과 막역한 업계 관계자는 “이분 성격상 그냥 막 지른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면서 “방식이 세련되지 않았지만 김 전 의장과 교감 후 철저한 계산 아래 했다는 느낌이 든다”고 전했다.

하지만 카카오 내부에선 김 총괄의 ‘내부 총질’에 반발하는 분위기도 있다. 한 카카오 직원은 “욕설 논란을 방어하기 위해 회사 정보를 외부에 공개하는 게 맞나 싶다”고 비난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업무 차원의 골프도 안 된다는 건 현실이 아닌 이상”이라고 말했다.

조민아 전성필 기자 minaj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