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연예

레전드 디바 걸그룹 ‘골든걸스’… 신곡 ‘원 라스트 타임’ 전격 공개

인순이·박미경·신효범·이은미
도전하는 태도 시청자 호응
“다시 안 올 기회 해봐야”

가수 이은미, 인순이, 박미경, 신효범 등 ‘골든걸스’ 멤버들과 작곡에 참여한 박진영이 23일 서울 영등포구 KBS 신관 공개홀에서 열린 KBS 2TV 예능 ‘골든걸스’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KBS 제공

네 명의 레전드 디바가 한 팀으로 뭉쳐 폭발적인 하모니를 뿜어냈다. 반짝이는 옷을 입고, 대열을 맞춰 춤을 추는 얼굴에선 긴장과 설렘이 동시에 느껴졌다. 이들은 걸그룹 ‘골든걸스’로 무대를 하면서도 솔로일 때와 똑같은 에너지와 가창력을 폭발시켰다.

네 명의 디바, 그리고 어딘가에서 도전을 망설이는 사람들을 응원하는 마음을 담아 박진영이 작곡한 신곡 ‘원 라스트 타임’으로 골든걸스가 데뷔했다. 23일 서울 영등포구 KBS 신관에서 진행된 KBS 2TV ‘골든걸스’의 신곡 쇼케이스에서는 다음 달 1일 발매되는 골든걸스의 신곡 ‘원 라스트 타임’이 공개됐다.

박진영은 “가수 박진영이 아니라 프로듀서 박진영으로 이 자리에 섰다. 오늘은 감히 한국 가요사에 뜻깊고 의미 있는 자리라고 말씀드릴 수 있다”며 “누나들이 ‘이게 마지막일지 모른다’는 그런 마음으로 모든 걸 무대 위에 쏟아내는 걸 보고 싶어서 만든 곡이다. 어디선가 망설이고 두려움에 움츠리고 계신 분이 있다면 이 노래를 듣고 힘내시라는 마음으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원 라스트 타임’은 빠른 템포와 신나는 멜로디의 댄스곡이다. 노래의 하이라이트는 후반부에 나오는 인순이, 박미경, 신효범, 이은미 네 명의 목소리가 한 데 모여 아카펠라를 이루는 순간이다. 골든걸스의 무대를 감상하던 관객들은 연신 환호성을 지르고 박수를 치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박미경은 “이 노래를 처음 들었을 때 초대박을 직감했다”며 “중요한 포인트는 아카펠라가 있다는 건데, 전 세계 노래 중에 이런 곡이 있을까 싶었다. 그래서 빌보드 1위에 가자고 생각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박진영이 인순이, 박미경, 신효범, 이은미 4명의 레전드 디바들을 모아 K팝 걸그룹을 만드는 과정을 담은 예능인 ‘골든걸스’는 첫 방송 이후 TV와 유튜브에서 호평을 얻으며 화제를 모았다. 1화 4.0%에서 시작한 시청률은 2화엔 5.0%를 찍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7.2%를 기록했다. 유튜브에 공개된 이들의 영상은 총 1500만회의 조회수를 넘어설 정도다. 앞선 회차에서 방영된 네 디바의 1, 2인 미션 영상의 유튜브에는 “아이돌 노래가 이렇게 좋은 노래인 줄 몰랐다” “전달력이 역시 다르다”며 감탄하는 댓글이 줄을 잇는다. 이 프로그램을 기획한 박진영에 대한 칭찬도 많았다.

그간 ‘골든걸스’는 각자의 커리어로 최정상을 찍은 네 명의 디바가 새로운 도전을 시도하는 모습뿐 아니라 이를 대하는 태도가 큰 주목을 받았다. 평균 연령이 59.5세에 달하고, 각자의 연차도 평균 39년에 이르는 이들은 새로운 도전에 “미친 거 아니냐” “힘들다”며 손사래를 치면서도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인순이는 “처음 진영이의 제안을 받았을 때는 고민을 많이 했다”면서도 “승낙하는 김에 모든 걸 받아들이기로 마음먹었다. 인상 쓰지 마라, 턱 내리지 마라는 지적을 들었을 때 처음엔 기분이 나빴지만 다 맞는 얘기더라. 지금부터라도 배워나가자는 마음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털어놨다.

골든걸스 멤버들은 새로운 도전을 망설이지 말라는 ‘원 라스트 타임’의 메시지가 좋았다고 입을 모았다. 인순이는 “제가 이 노래를 사랑하는 게 메시지가 있다는 거였다”며 “다시 안 올지 모르는 기회를 해봐야지, 해보지 않고서 무슨 소리야, 신나게 해보자는 내용이라 정말 많이 공감했다”고 말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