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태원의 메디컬 인사이드] 코로나19 ‘독감처럼 관리’ 첫 시험대


21세기 최악의 감염병 중 하나로 꼽힌 코로나19에 맞서 초고속으로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이라는 신무기를 인류의 손에 쥐여준 주역들이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을 탔다. 현존 최대 보건 위협이었던 신종 바이러스 팬데믹을 종식시키고 엔데믹(풍토병화) 전환에 주요한 역할을 했음을 세계 최고 과학상 수상으로 인정받은 셈이다.

mRNA 기술 연구는 오래전부터 있어 왔지만 의약품으로 구현돼 인류의 질병 극복에 쓰인 건 불과 3년 전이다. 노벨상이 대개 수십년 이상 검증된 연구 성과에 주어진다는 점에서 이례적인 일이다. 하지만 공포의 대상이었던 미지의 바이러스를 일개 흔한 바이러스로 힘을 뺀 데는 초단기간에 등장한 mRNA 백신에 공을 돌리지 않을 수 없다.

인류는 지금까지 백신과 치료제, 신속 진단법 개발을 통해 수많은 감염병과 싸워왔지만 완전 퇴치 수준에 이른 것은 천연두뿐이다. 대부분은 백신 접종 등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하는 정도로 방어하며 바이러스와 더불어 살아가고 있다. 그런 점에서 mRNA 백신과 같은 혁신적 의약품은 향후 코로나19를 엔데믹으로 지속되게 할 뿐 아니라 또 다른 팬데믹급 신종 감염병의 출현을 대비하는 데 중요한 수단이 될 것임은 틀림없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의 엔데믹 전환과 그에 따른 일상회복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우리 정부도 8월 말 코로나19의 감염병 등급을 4급으로 낮추고 일상 의료체계 내 관리를 선언했다. 지난달 말에는 코로나19 예방접종도 독감처럼 절기에 연 1회 시행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조만간 시작될 이번 동절기 접종은 향후 코로나19가 정말 독감처럼 관리될지 가늠할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안착을 위해선 첫 단추를 잘 끼워야 한다.

정부 계획을 보면 상대적으로 질병 부담이 높은 고위험군의 중증·사망 예방에 방점이 찍혀 있다. 65세 이상과 12~64세 면역저하자, 요양병원 등 감염취약시설 구성원에게 접종이 적극 권고된다. 고위험군이 아닌 12세 이상 국민은 희망하는 경우 접종할 수 있다. 일반인은 이제부터 스스로 건강을 판단해 각자도생해야 한다는 얘기다. 영국이나 호주의 접종 방향과 일정이 비슷하다. 다만 이들 나라에선 의료인도 접종 대상에 포함됐는데, 국내에선 빠져 있다.

반면 미국 일본은 전 국민을 접종 대상으로 한다. 나라별로 유행 변이 상황이나 위험도 평가가 다르고 정부가 백신의 효과와 안전성, 전문가 자문 등을 검토해 결정한 만큼 딱히 뭐라고 할 순 없지만 일각에선 의료인이 빠진 데 대해 의아해하는 시각도 있다. 독감 접종 대상에는 고위험군에게 전파할 위험이 있다는 이유로 의료인이 포함돼 있다.

정부는 65세 이상 고령층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독감과 동시 접종을 독려하고 있다. 지난 절기 해당 연령대 독감 접종률은 81.9%로 높은 편이다. 반면 코로나19 백신의 경우 1~3차 접종률은 90%를 넘었지만 이후엔 30~40%대로 저조했다. 여러 차례 접종에 따른 피로감, 백신 효과에 대한 불신, 이상반응에 대한 우려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된다.

이번 절기 접종부터는 1년에 한 번이라는 주기가 제시돼 국민들의 피로감은 다소 해소될 것으로 전망되지만 결과를 예단할 순 없다. 정부가 목표로 한 코로나19 접종률 60% 이상을 달성할 수 있을지 미지수다. 보다 세밀한 접종 전략의 수립이 필요하다. 특히 대부분의 독감 접종이 이뤄지는 개원가 의료진과의 소통과 교감이 중요하다. 독감 주사를 맞으러 온 고위험군에게 동시 접종의 필요성과 안전성, 이상반응, 피해 보상에 대한 충분하고 정확한 정보가 제공돼야 할 것이다. TV 공익광고 등을 통해 국민 관심도를 높일 방안도 뒷받침돼야 한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