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비건은 외식하기 힘들다?… 이젠 ‘채식 맛집순례’ 다녀야할 판

신세계, 대안육 강화한 식당 오픈
풀무원·농심도 식감·감칠맛 승부
“일반 식당보다 맛있다” 식객 몰려

모델들이 20일 서울 강남구 ‘유아왓유잇’ 코엑스점에서 식물성 간편식 3종을 소개하고 있다. 신세계푸드 제공

‘채식주의자는 외식이 어렵다’는 말도 이젠 옛말. 식품기업들이 앞다퉈 채식 식당을 오픈하면서 채식주의자들의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있다. 일반식에 뒤지지 않는, 제각기 다른 맛을 선보이면서 채식을 하지 않는 사람들에게도 호평을 얻고 있다.

신세계푸드는 식물성 대안식 브랜드 ‘유아왓유잇’을 론칭하고 2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몰에 같은 이름의 식물성 대안식 식당을 오픈한다고 20일 밝혔다.

익숙한 음식들을 신세계푸드의 대안육 ‘베러미트’로 만들어 선보이는 곳이다. 이날 미리 방문한 식당은 주변의 일반 식당들이 입구부터 고기향이 코를 찌르는 것과 달리, 상큼한 음식 냄새가 풍겼다. 매장 내부와 식기를 고유의 캐릭터로 꾸며 편안하고 친숙한 분위기였다.

유아왓유잇에는 다른 채식 식당들에 비해 함박스테이크·멘치카츠 샌드위치 등 대안육을 앞세운 메뉴들이 눈에 띄었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대안육의 향·식감식감이 고기에 비해 떨어진다는 인식이 많은데, 기술력이 빠르게 높아지고 있는 대안육을 제대로 맛볼 수 있는 메뉴들로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풀무원이 코엑스와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에서 운영 중인 비건 식당 ‘플랜튜드’는 감칠맛과 식감으로 승부한다. 올리브유와 마늘로 풍미를 살리고 팽이버섯 튀김으로 재밌는 식감을 낸 고사리 오일 스톡 파스타가 대표적이다. 모둠두부버섯강정도 바삭한 튀김옷과 자극적인 맛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초기에는 식물성 대체육을 활용한 메뉴를 판매했지만 고객 선호도가 떨어져 두부를 활용한 메뉴를 앞세워 개편했다. 지난 8월 누계 이용 고객 13만 5천명, 판매 음식 20만개를 달성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중이다.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몰에 있는 농심의 비건 파인다이닝 ‘포리스트 키친’은 제철 채소를 활용해 채소 본연의 맛을 내는 데 집중한다. 채식에 부족한 식감과 맛은 식물성 오일과 발효 소스 등으로 보완한다. 숯의 훈연향을 담은 오일이나 콩물을 휘핑한 묵직한 소스를 만들어 요리에 활용하는 식이다. 신선한 맛을 위해 메인 식재료인 채소류는 매일 아침 유기농 직영 농장에서 조달하고 있다. 간이 비교적 강한 편이지만 그만큼 맛이 대중적이라는 평가가 많다.

이들 채식 식당이 모두 유동인구가 많은 대형 쇼핑몰에 자리잡은 이유는 일반 소비자의 접근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대학생 김모(26)씨는 “코엑스에서 저렴한 식당을 찾다 플랜튜드에 가게 됐는데 일반 식당보다도 맛있었다”며 “어쩌면 나도 채식을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까지 들었다”고 했다.

구정하 기자 g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