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 한마당

[한마당] 바다이야기

태원준 논설위원


오락실 게임 업계가 쇠락해가던 2004년 말 에이원비즈라는 업체에서 ‘바다이야기’를 출시했다. 일본 파친코 게임 ‘우미 모노가타리(海物語)’를 이름까지 베꼈는데, 망해가던 회사가 이듬해 상반기 360억원 매출을 올리는 대박을 터뜨렸다. 푸른 파도와 물고기가 그려진 바다이야기 간판이 골목마다 등장했고, 1대당 700만원 하던 게임기를 하나라도 더 확보하려 오락실 업주들이 선금 싸들고 찾아가 주문하곤 했다. 당시 전국 오락실 1만3000개 중 1만1000개가 바다이야기나 그 아류 게임 업소였다.

열풍의 비결은 이른바 ‘연타’ 기능에 있었다. 화면에 고래가 뜨면 이후 일정 횟수 동안 계속 잭팟이 터져 수백만원대 당첨금이 나오게 했다. 그걸 상품권으로 지급하고, 그 상품권을 사설 환전소에서 현금화는 방식까지 일본 파친코 업계와 똑같았다. 어느 검사가 호기심에서 이 게임기에 앉았다가 어느 새 빠져들어 수십만원째 돈을 넣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곤 수사를 결심했다는 말이 있을 만큼 중독성이 강했다.

재산을 탕진하고 극단적 선택을 하는 이들이 속출한 이 도박 게임은 황당하게도 영상물등급위원회 심의를 통과한 합법 게임이었다. 어떻게 통과했는지, 검찰이 수사에 나서자 게임 업계의 광범위한 로비가 드러났다. 영등위의 담당 소위원장부터 심지어 공익근무요원까지 뇌물을 받아온 사실이 확인됐다. 오락실 업주와 동업하던 심의위원이 있었고, 심의위원을 하다 게임업체에 취직한 사람도 있었다. 한명숙 총리와 노무현 대통령이 차례로 대국민 사과를 해야 했다.

이로 인해 게임물등급위원회가 생겼고, 게임산업법이 개정됐다. 이후 엄격히 통제된 사행성 게임은 가상화폐와 함께 다시 고개를 든다. 게임머니를 가상화폐로 지급해 현금화하는 구조다. 바다이야기의 상품권이 코인으로, 환전소가 거래소로 바뀌었을 뿐 본질은 같은데, 김남국 의원이 그런 코인에 집중 투자했다. 위믹스 마브렉스 젬허브 자테라 등이 다 그렇다. 이번에도 게임 업계의 로비가 있었던 건 아닌지 의구심이 인다.

태원준 논설위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