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예방 위한 ‘시니어승강기안전단’ 전국적 확대

한국승강기안전공단

한국승강기안전공단 제공

한국승강기안전공단이 승강기 안전사고 예방과 노인 일자리 창출 기여를 위한 ‘시니어승강기안전단’을 전국으로 확대해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공단은 올해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함께 한국철도공사 등 7개 철도운영 기관과 협업해 전국 95개 철도 및 지하철 역사에 시니어승강기안전단 622명을 배치하기로 했다. 시니어승강기안전단은 지난해 공단과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이 업무협약을 통해 시범사업으로 서울·경기도 지역 8개 지하철 역사에 노인인력 62명을 배치해 승강기 위험 요소를 선제적으로 발굴 및 개선하는 등의 성과를 거뒀다.

이에 따라 올해 시니어승강기안전단을 한국철도공사, 서울교통공사, 서울시메트로 9호선, 인천교통공사, 부산김해경전철, 부산교통공사, 공항철도 등 7개 철도운영 기관의 95개 역사로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시니어승강기안전단은 승강기 안전 활동에 필요한 안전과 직무교육을 거친 뒤 철도 역사에 배치돼 엘리베이터와 에스컬레이터의 기본적인 안전점검, 고령자 및 거동 불편자 승강기 탑승 도움, 안전수칙 준수 안내 등의 업무를 맡게 된다.

공단 이용표 이사장은 “시니어승강기안전단의 확대 운영으로 철도 역사 승강기 안전사고 예방과 함께 노인 일자리 창출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공단은 앞으로도 여러 기관들과 협업해 승강기 안전 확보는 물론 사회 공익적 측면에서의 기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