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꿈의 배터리’ 등 차세대 혁신 제품·기술 총출동

인터배터리 2023… 역대최대 규모
국내외 소재·제조 477개사 참가

관람객들이 15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인터배터리 2023’ 현장을 찾아 삼성SDI 전시관에서 다양한 배터리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바로 옆에는 삼성SDI의 ‘21700 원통형 배터리’ 2만8000여개를 탑재한 볼보의 대형 전기트럭 ‘FH 일렉트릭’이 위용을 뽐내고 있다. 뉴시스

1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국내 최대 배터리 산업 전시회 ‘인터배터리’ 행사장. LG에너지솔루션·삼성SDI·SK온 등 국내외 배터리 소재·제조 기업 477곳이 모였다. 달라진 ‘K-배터리’ 위상을 드러내듯 1만368㎡(A홀 기준) 크기의 전시장에 관람객과 업계 관계자들이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 올해 11회째인 행사 규모도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1만명에 못 미쳤던 사전 참가신청 인원은 올해 4만명으로 껑충 뛰었고, 참가 업체는 전년(197곳) 대비 배 이상 늘었다. 한 배터리 업체 관계자는 “매년 부스를 열었지만, 올해처럼 발 디딜 틈 없이 사람들이 몰린 건 처음”이라고 전했다.

국내 배터리 3사를 중심으로 주요 기업은 차세대 혁신 제품·기술을 앞다퉈 선보였다. LG에너지솔루션은 미출시된 포드의 ‘머스탱 마하-E’와 루시드모터스의 ‘루시드 에어’를 부스 한 가운데 배치해 눈길을 끌었다. GS25 편의점에 설치해 전기이륜차용 배터리팩을 10초면 교체할 수 있는 배터리 교환 스테이션(BSS)도 공개했다.

삼성SDI는 ‘꿈의 배터리’로 불리는 전고체 배터리를 부스 중앙에 공개했다. 이번에 등장한 전고체 배터리는 고체 전해질 소재와 리튬 음극재로 수명, 성능, 안전성을 동시에 개선한 게 특징이다. 삼성SDI는 국내 최초로 전고체 배터리 파일럿 라인을 완공하고 올 하반기 시제품 샘플 제작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SK온은 배터리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전면에 내세웠다. 연내 시제품 생산에 돌입할 각형 배터티를 비롯해 코발트를 완전 배제한 ‘코발트 프리’(Co-Free) 배터리와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모두 내놓았다. 각형 배터리는 기존 급속충전(18분·80%)보다 속도를 더 개선했고, LFP 배터리 역시 저온 주행거리 급감현상을 70~80% 수준까지 끌어올렸다.

배터리 공급망 핵심인 소재 업체의 전시관도 관람객으로 북적였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배터리 양극재·음극재를 모두 만드는 포스코케미칼은 보급형 전기차용 LFP 양극재와 코발트프리·하이망간 양극재를 선보였다. 고려아연은 채굴에서 제련, 배터리 셀까지 자체 밸류체인 구조를 보여주는 대형 모형을 전시했다.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과 양향자 무소속 국회의원은 행사장을 찾아 설명을 들었다. LS일렉트릭은 차세대 모듈형 ESS 솔루션을 선보였다. 구 회장은 “국내 에너지저장장치(ESS)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