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강원도 학생진단평가 7·12월 2차례 진행

초4~6, 중1~3 대상 국·영·수 평가
일부단체 “학생 서열화 조장” 반대


강원도교육청이 올해 강원학생 성장 진단평가를 확대 시행한다. 강원도교육청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7월과 12월 두 차례 ‘2023 강원학생성장진단평가’를 진행한다. 학생들의 교육 격차를 해소하고 기초 학력을 증진하고자 마련한 평가다.

평가 대상은 초등학교 4~6학년과 중학교 1~3학년으로 국어 영어 수학 세 과목을 평가한다. 초등학교 4학년은 영어평가를 받지 않는다. 지난해 평가에서 제외됐던 중학교 1학년이 평가 대상에 포함된다. 평가는 각급 학교의 자율적인 신청을 받아 진행한다.

도교육청은 평가 결과를 토대로 개인별 결과 분석자료를 제공하고, 학년별 백분율을 공개한다. 맞춤형 보조교재 제공과 기초 학력 프로그램 연계 등 다양한 후속 지원에 나선다.

진단평가는 학력 신장을 내세운 신경호 강원도교육감의 역점 시책이다. 지난해 11월 처음으로 시행된 강원학생성장진단평가는 도내 초등학교 350곳 가운데 229곳, 중학교는 163곳 가운데 81곳이 참여했다.

심영택 더나은학력지원관은 15일 “올해 강원학생성장진단평가는 현장의 의견 수렴을 통해 학습지원이 필요한 학생들의 보정지도 효과 및 향상도를 측정하는 평가로 한 단계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도내 일부 교육단체는 진단평가 폐지를 촉구하고 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강원지부와 새로운학교 강원네트워크는 공동성명서를 통해 “지난해 졸속으로 추진된 강원학생성장진단평가는 교육 주체들에게 실망을 안겼다”며 “문항에 많은 오류가 발견됐고, 진단에 따른 분석 및 상담 등 후속 지원에서의 실효성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강원지부는 “상대평가는 성적 서열화 구조를 만든다”며 “이런 치열한 경쟁의 환경 속에 학생들을 다시 욱여넣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춘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