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北, 고체연료ICBM용 엔진 시험 성공 美 공군용보다 강력… 대미 압박 고조

김정은 “또 다른 신형 전략무기 기대”
새 ICBM 발사 땐 군사적 긴장 불가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5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고체연료를 사용하는 고출력 로켓엔진 시험 장면을 지켜보고 있는 모습을 조선중앙TV가 16일 보도했다. 이 로켓엔진 시험은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개발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북한이 고체연료를 사용하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개발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되는 고출력 로켓엔진 시험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북한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이 로켓엔진은 미국 공군이 사용하는 ICBM ‘미니트맨-3’ 1단 엔진보다 강력한 것으로 미국을 향한 북한의 군사 도발의 수위가 더욱 높아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특히 북한이 고체연료를 사용하는 신형 ICBM 시험 발사를 강행한다면 한반도를 둘러싼 군사적 긴장 상태가 더 고조될 수 있어 새해에도 남북 및 북·미 간 경색 국면이 지속될 전망이다.

조선중앙통신은 “12월 15일 전략적 의의를 가지는 중대시험이 진행됐다”며 “15일 오전 서해 위성발사장에서 140tf(톤 포스·140t 중량을 밀어 올리는 추력) 추진력 대출력 고체연료 발동기(로켓엔진)의 첫 지상분출시험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전했다.

북한의 최신형 ICBM ‘화성-17형’의 1단 엔진은 80tf의 액체연료 엔진 2개를 결합해 160tf가량의 추력을 내는 것으로 평가됐다. 이번에 시험한 엔진이 실제 140tf를 낸다면 엔진 결합 없이 ‘화성-17형’만한 추력을 확보하게 되는 셈이다.

북한은 이번 시험이 ‘신형전략무기’ 개발을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신은 “중대시험을 통하여 또 다른 신형전략무기체계 개발에 대한 확고한 과학 기술적 담보를 가지게 됐다”고 평가했다.

엔진 시험을 직접 지도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최단기간 내에 또 다른 신형전략무기의 출현을 기대한다”고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1월 제8차 당 대회 때 ‘핵무기의 소형경량화’ ‘초대형 핵탄두 생산’ ‘수중 및 지상 고체발동기 대륙간유도탄 개발 사업’ 등을 과업으로 제시했다.

특히 고체연료를 사용하는 ICBM 개발로 기습 발사능력을 끌어올려 대미 압박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리겠다는 것이 북한의 노림수다. 고체연료를 사용한 미사일은 액체연료 미사일에 비해 발사 준비시간이 짧고, 이동식 차량 등에 탑재가 쉬워 한·미 정보당국의 사전 탐지가 쉽지 않다.

박원곤 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는 “북한은 어떻게든 고체연료 기술 등을 확보해 미 본토 타격 능력을 갖추겠다는 것”이라며 “정치적·군사적으로 미국을 압박하겠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