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 前회장 ‘금고지기’ 해외 도피 중 태국서 체포

檢 송환 일정 조율 계획… 수사 탄력

쌍방울그룹 사옥외관. 쌍방울그룹 제공

각종 비리 의혹을 받고 있으면서 해외 도피 중인 쌍방울그룹 김성태 전 회장의 ‘금고지기’로 알려진 인물이 태국의 모처에서 체포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김 전 회장 등 주요 인물의 해외 도피로 지지부진했던 쌍방울그룹 수사가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7일 사정당국 등에 따르면 해외 도피 중이던 쌍방울그룹 재경총괄본부장 김모씨가 최근 태국에서 체포됐다.

김 전 회장과 친인척 관계로 알려진 김씨는 쌍방울 그룹의 자금 전반을 관리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쌍방울의 횡령 및 배임 등 혐의로 검찰의 수사선상에 오른 김씨는 지난 5월 수원지검 수사관이 검찰 수사 기밀을 쌍방울 측에 넘긴지 나흘만에 해외로 도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쌍방울 관련 각종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남)는 태국 정부와 김씨의 국내 송환 일정을 조율할 예정이다.

수원지검은 쌍방울 그룹의 자본시장법 위반 의혹, 미화 밀반출 의혹,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변호사비 대납 의혹 등을 전방위적으로 수사 중이다.

앞서 검찰은 인터폴에 김씨에 대한 적색 수배를 요청했고, 외교부를 통해 김씨의 여권을 무효화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