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주력산업은 석유화학·자동차

4개업종 지역 전체 매출액 62%
업체대표 40대 줄고, 30대 늘어


산업수도 울산의 주력산업인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비철금속 관련 기업 매출이 지역내 전체 산업 매출의 6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시는 지난해 기준 사업체 통계를 분석한 결과 4대 주력산업의 매출액은 147조5902억원으로, 전체 산업의 61.7%를 차지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4대 주력 산업 종사자는 12만4458명으로 전체 종사자의 22.7%를 차지했다. 업종별 종사자는 자동차가 5만3150명으로 42.7%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조선 4만4423명(35.7%), 석유화학 2만2198명(17.8%), 비철금속 4687명(3.8%) 순이었다.

업종별 사업체 수는 자동차 823개(42.5%), 조선 573개(29.6%), 석유화학 462개(23.9%), 비철금속77개(4.0%)로 조사됐다.

산업별 매출액은 석유화학이 74조6046억원으로 주력 산업 매출액의 50.6%를 차지했다. 자동차는 44조8652억원(30.4%)으로 뒤를 이었다.

사업체 1개당 평균 매출은 비철금속 2094억원, 석유화학 1615억원 순이었다. 두 산업이 사업체와 종사자 수는 적지만 고부가가치 산업인 것으로 분석됐다.

울산지역 11만5389개 회사의 대표자 연령대를 분석한 결과 40대 이상의 대표자 사업체는 감소하는 반면, 30대 이하 청년 대표자 사업체는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30대 이하 청년 대표 사업체는 2만219개로 전체 산업의 17.5%를 차지했고, 전년 대비 543개(2.8%) 증가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