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광양4고로 스마트 시스템 구축… 안정성 강화

포스코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오른쪽 끝)이 지난 10일 개수를 마치고 새롭게 태어난 광양제철소 4고로에 첫 불씨를 지피고 있다. 포스코그룹 제공

포스코는 광양제철소 4고로 화입식을 최근 진행했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지난 10일 광양제철소에서 “광양 4고로가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명품 고로로 재탄생한 날이자 포스코그룹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 지 100일째 되는 날”이라며 “제철소의 상징인 고로처럼 포스코도 세계 최고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하여 포스코그룹의 굳건한 버팀목이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양 4고로는 1992년 9월 내용적 3800㎥로 준공해 첫 조업을 시작한 이후 2009년 1차 개수로 내용적을 5500㎥로 확대했다. 이번 2차 개수에선 내용적은 동일하지만 노후 설비 신예화를 통한 안전한 현장 구현, 대기오염물질 감축을 위한 환경설비 투자, 스마트 고로 시스템 구축을 통한 원가경쟁력 향상에 초점을 맞췄다.

특히 배가스 청정브리더의 신규 적용과 배관 설비 내 먼지 포집 설비를 추가하는 등 환경 설비 투자를 통해 미세먼지 배출을 기존 고로 대비 최대 90%까지 저감했다. 고로 조업 전반을 예측하고 자동 제어하는 인공지능과 다년간 숙련된 현장 작업자의 노하우를 접목해 연·원료비를 절감하고 조업 안정성을 한층 강화했다.

이번 사업은 1년 6개월간 3703억원이 투자돼 진행됐다. 연인원 27만여명이 공사에 참여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사회의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했다.

포스코는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4고로의 조업 최적화를 추진하고 석탄 사용량을 줄이는 등 탄소배출 감축에도 나선다. 이를 위해 제철공정 효율 개선과 친환경 설비 투자 등 저탄소 친환경 생산체제 전환에 2026년까지 20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