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보험 진단·계약·심사 등 AI 신기술 도입

삼성생명

삼성생명은 최근 아마존 웹 서비스(AWS)의 퍼블릭 클라우드 기술을 적용한 데이터 분석 시스템을 오픈했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사옥. 삼성생명 제공

삼성생명은 디지털 전환에 박차를 가하면서 보험 프로세스 전반에 걸친 혁신을 시도하고 있다. 진단, 계약, 심사, 지급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인공지능(AI), 비대면 등 신기술을 도입하고 있다. 데이터 분석 영역에서는 임직원의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해 다양한 교육 과정을 운영하고 데이터 분석 자격증 인증 제도를 도입했다. 데이터 분석을 위한 전문 조직도 출범시켰다.

삼성생명은 아마존 웹 서비스(AWS)의 퍼블릭 클라우드 기술을 적용한 데이터 분석 시스템을 지난 22일 오픈했다. 고도화된 데이터 분석 시스템을 활용, 더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고객 개인별 맞춤형 운동·식이 프로그램을 추천하는 등 건강관리 서비스의 질적 향상도 기대하고 있다.

삼성생명은 이번 데이터 분석 시스템 구축을 시작으로 AI 콜센터, 포인트 플랫폼 등 다양한 디지털 서비스에 클라우드를 적용할 예정이다. 중장기적으로는 홈페이지, 다이렉트사이트, 태블릿, 모바일 등으로까지 클라우드로의 전환을 확대할 계획이다. 클라우드를 이용하면 시장의 변화와 디지털 신기술 트렌드에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이번에 도입한 데이터 분석 시스템으로 다양한 유형의 데이터를 용량과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분석할 수 있는 환경을 확보했다”며 “보다 차별화된 고객 맞춤형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