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글속 세상] ‘설악산 작은거인’ 지게 한가득 사랑을 나르다

설악산 마지막 지게꾼 임기종씨

입력 : 2022-01-04 20:49/수정 : 2022-01-04 20:52
"힘들게 번 돈 나한테 쓰면 아깝더라." '설악산 마지막 지게꾼' 임기종씨가 지난달 21일 설악산 흔들바위 옆으로 짐을 옮기고 있다. 그는 지게꾼 일과 막노동으로 번 생활비의 대부분을 불우이웃돕기에 쓰고 있다.

“어유 저걸 어떻게 드셨대? 고생 많으십니다.”

지난달 21일 강원도 설악산 흔들바위로 향하는 등산로에서 임기종(66)씨를 본 등산객이 눈이 휘둥그레져 말했다. 160㎝가 되지 않는 호리호리한 체격이지만 그의 등에는 키만큼 높은 채소와 과일 상자가 탑처럼 쌓여있었다. 임씨는 설악산에 남은 마지막 지게꾼이다. 막노동을 하면서 한 달에 4~5번 60㎏가 넘는 짐들을 흔들바위 옆으로 옮긴다. 일을 시작할 때는 60여명의 동료들이 함께했다. 하지만 휴게소나 산장들이 없어지고, 일감도 줄면서 모두 떠나고 혼자 남겨졌다.

임씨는 국민일보 인터뷰에서 "도와야하는데 코로나 때문에 못하고 있으니 답답하다. 뉴스에 나간 뒤 오히려 내가 도움을 받고 있으니 마음이 무겁고 미안하다"고 했다.

6남매 중 셋째인 임씨는 가족의 생계를 위해 16세 때부터 지게를 졌다. 초창기에는 어깨에 피멍도 들고 다리 근육이 뭉쳐 며칠 앓기도 했다. 말 그대로 고난의 연속이었다. 잠시 짐을 내려놓고 휴식을 취하던 임씨는 “내가 벌지 않으면 가족이 다 굶어 죽을 상황이었다”며 “당시엔 배를 타거나 짐을 지거나 둘 중 하나였는데 오로지 이 일 아니면 죽는다는 생각으로 3~4년 버텼더니 산악이 내 체질에 맞더라”고 말했다.

본인의 키만큼 높은 채소와 과일 상자를 지게에 진 채 이동하고 있는 임씨.

40㎏ 짐 기준으로 3만원을 받고 있다는 임씨는 빠듯한 생활에도 선행을 이어와 2012년에는 국민추천포상 대상자로 선정돼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20년 넘게 보호시설에 있는 지적장애 1급 아들에게 음식을 가져다주다가 주변 사람들이 함께 먹고 좋아하는 모습을 보고 기부활동을 시작했다. 코로나 사태 전까지는 ‘다사랑나눔봉사회’를 운영하며 홀로 사는 노인들에게 효도 관광도 진행했다.

임씨의 속초 자택 현관엔 떨어져 사용하지 못하는 등산화들이 놓여있다. 그는 "이만큼 일했다는 걸 느끼고 싶어서 다 떨어진 신발들을 모아놨다. 지게꾼 그만두면 그때 버릴 것 같다"고 말했다.

강인했던 임씨도 지게꾼 일이 점점 힘에 부치고 있다. 임씨는 “50대 때만 해도 120㎏ 냉장고가 거뜬했는데 이제는 숨이 차고 힘들어 죽겠더라”며 “지금은 이 정도(약 60㎏)의 짐이 적당하다. 70살까지는 힘 닿는데 까지 해볼 생각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젊은 시절에는 가족을 위해, 장년에는 이웃을 위해 산에 오르는 ‘설악산 작은 거인’은 오늘도 사랑을 나른다.

임씨의 왼쪽 무릎에 수십 년 지게꾼 세월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굳은 살이 박여 있다.

속초=사진·글 이한결 기자 alwayss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