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사설] 검언유착인지, 방송사 일탈인지 진상 규명돼야

종합편성채널 채널A 기자가 금융 사기죄로 수감 중인 전 신라젠 대주주 이철씨 측에 접근해 가족 수사 무마를 대가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한 비위를 털어놓으라고 압박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보도한 MBC에 따르면 채널A 기자는 이씨 측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 간부와 통화한 내용을 들려주기도 했다. 반면 채널A는 이씨 측이 검찰의 선처 약속을 받아 달라고 요구해 취재를 중단했고, 오히려 MBC가 몰래카메라를 동원해 무리한 보도를 했다고 반박했다.

아직 각자의 주장만 있지 어디까지 진실인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양사 주장대로라면 어느 쪽도 취재윤리 위반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비위 제보를 대가로 수사 무마를 제안했다면 언론인의 권한을 넘어선 일이며, 범법 행위일 수도 있다. 또 MBC가 몰카를 동원했다면 이 역시 취재윤리에 위배된다. 양사가 조속히 진상조사를 벌여야 하고, 취재윤리를 위반했다면 사과도 해야 한다.

보도가 나오자 여권은 검언(檢言)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언론과 검찰이 한편이 돼 여권을 공격하려 한 게 아니냐는 것이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도 감찰 필요성을 시사했다. 의혹이 제기된 만큼 법무부든, 검찰이든 서둘러 진상 파악에 나서야 한다. 해당 검사가 보도를 부인하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혀 향후 수사로도 규명될 수 있을 것이다.

일각에선 이번 논란으로 신라젠과 여권 인사들 간 유착 의혹에 대한 수사가 위축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신라젠은 그동안 급성장 과정에서 여권의 도움을 받았을 것이란 얘기가 파다했다. 현재 이 수사는 서울남부지검이 하고 있다. 검찰은 이런 우려를 감안, 한 점의 의혹도 없도록 더욱 철저히 수사에 임해야 할 것이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