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해찬 “열린민주당과 각자의 갈길 간다” 말은 했지만…

선명성 경쟁 지지층 표 분산 우려… 양정철 “영입 인재 배려 못해 죄송”

더불어민주당 윤호중(가운데) 사무총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비례정당 열린민주당에 대해 “각자의 길을 가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호중 사무총장도 “열린민주당과의 연합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열린민주당이 총선 후 민주당과의 연합 가능성을 앞세워 여권의 강성 지지층을 파고들자 표심 이탈을 막으려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윤 총장은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은 열린민주당이 대단히 부적절한 창당과 공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판단한다”며 “열린민주당이 공천 절차를 중단하는 게 옳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 공천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거나 불출마 선언을 한 분들, 또는 경선 탈락자들이 열린민주당의 명단에 들어있는 점에 대단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내부에선 열린민주당과의 선명성 경쟁 과정에서 지지층 표가 갈릴 것을 우려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특히 범여권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으로 파견된 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들이 동요하고 있다.

비례 4번 김홍걸 후보는 “군소정당과 시민추천 후보들로는 지지자들을 결집할 수 없다. 민주당 후보를 전면배치해 더불어시민당이 유일한 여당 비례정당이라는 분명한 메시지를 줘야 한다”는 비례후보들의 의견서를 민주당 대표실에 전달했다.

이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민주당 비례후보 순번을 앞당겨야 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오자 “(순번을) 11번부터 하기로 했으면 그 원칙을 우리가 무너뜨리면 안 된다. 조금 어렵다고 해서 앞으로 당기는 일을 해선 안 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 대표는 ‘비례후보 공천 관련 음모론이 나온다’는 한 참석자의 말에 “내가 사심을 갖고 하는 일이 아니다. 그런 쓸데없는 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말라”고 언성을 높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민주당의 인재 영입을 주도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최근 영입인재들과 만난 자리에서 “(공천과정에서) 배려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양 원장은 비례연합정당의 등장과 컷오프 방식 등의 문제로 영입인재들의 비례대표 배치 등이 당초 계획대로 이뤄지지 못해 미안하다는 뜻을 밝혔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