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민주당의 비례연합 전개 과정 몹시 민망”

“사회 원로들께 서운함 안겨드려 조국 사태, 많은 상처·과제 남겨”

사진=뉴시스

이낙연(사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19일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 추진 과정에 대해 “현재 전개가 몹시 민망하다”며 부정적 입장을 드러냈다.

이 위원장은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 토론회에서 “협상의 전면에 나서고 있는 분들 사이에 오가는 응수를 보면 민망하다. 어제 오늘 벌어진 일들도 그다지 아름답지 않은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은 전날 시민사회 원로들이 참여한 ‘정치개혁연합’ 대신 친문(친문재인) 성향이 짙은 ‘시민을 위하여’를 비례연합정당 플랫폼으로 선택하고 일부 원외 정당들과 ‘더불어시민당’을 출범시켰다.

정치개혁연합 측은 “개문발차를 한다더니 폐문발차였다”고 비판하는 등 강하게 반발 중이다.

이 위원장은 “시민사회 원로들께 서운함을 안겨드린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원로들께서 민주당의 고충과 선의를 믿으시고 함께하실 수 있길 바란다”며 “함께해주시리라 생각한다”고 가능성을 열어놨다.

이 위원장은 비례연합정당 관련 반대에서 찬성으로 입장을 바꿨다는 지적에 “(반대는) 민주당 주도 창당에 대한 생각이었다”면서도 “그렇다고 제 태도가 일관됐다고 주장하지 않는다. 몹시 아쉽게 생각한다”고 돌아봤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대해서는 “조 전 장관에게 마음의 빚은 없다”며 “우리 사회와 시민들께 많은 상처를 줬고 당에도 많은 과제를 줬다”고 비판했다.

더불어시민당이 ‘민주당 위성정당’이 될 거라는 일각의 시선에는 부정적 입장을 취했다.

이 위원장은 “민주당 위주의 비례 공천을 할 거라는 시각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시간이 촉박하니 일단 이렇게 출발한 것이지 (연합 과정이) 끝났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저희가 미래당·녹색당 등을 배제한 적이 없다. 지금도 참여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 종로에서 맞붙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에 대해선 “그분을 모른다. 모르는 상태로 평가하는 건 건방지다”고 선을 그었다. 4·15 총선 목표 의석수, 판세 등에 대한 질문에도 “논의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