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비례연합 참여 여부 주내 모든 당원 투표로 결정

비공개 최고위서 논란 끝 결론… 지도부 정무적 결정 부담 느낀 듯

열린민주당 이근식(왼쪽) 대표와 손혜원(가운데), 정봉주 최고위원이 8일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열린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당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열린민주당은 총선에서 범여권의 비례의석 확보를 노리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15 총선에서 범진보 개혁 진영의 비례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전체 당원 투표로 결정하기로 했다. 비례연합당 합류로 가닥지을 것이란 관측이 많았지만 사안이 중대한 만큼 당원의 총의를 모으기로 한 것이다. 비례연합당 참여 여부를 놓고 유불리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에서 지도부가 나서서 최종 판단을 내리는 것에 대한 부담감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8일 비공개 회의를 열고 전체 당원 투표를 통해 비례연합당 참여를 결정하기로 했다. 지도부가 공식 논의 테이블에 관련 안건을 올린 것은 처음이다. 지난달 28일 주권자전국회의 등 범진보 개혁 진영 시민단체가 추진하는 정치개혁연합(가칭)이 민주당에 제안서를 보낸 지 10일 만이다. 3시간가량 회의가 끝난 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모바일 플랫폼을 통한 전체 당원 투표로 의견 수렴을 해 11일까지 참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비공개 회의에서는 격론도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해영·설훈 최고위원이 반대 입장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합류의 유불리를 놓고 의견을 달리했을 뿐 대체적으로는 비례연합당 명분 자체에 대부분 공감했다고 한다. 강 수석대변인은 “비례연합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살리기 위한 것이고 미래한국당과는 분명히 다르다는데 전체적으로는 동의했다”고 말했다. 또 “주도적으로 창당하는 것과 참여하는 것은 구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9일과 11일 최고위 논의를 통해 구체적인 투표 방식을 정할 방침이다. 비례대표 후보 추천 여부, 순번 등과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도 추가 논의를 거쳐야 한다. 유력한 방안으로는 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를 가장 후순위에 놓는 방안이 거론된다.

당 밖에서는 정의당과 민생당을 설득해야 한다. 정의당은 강경한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민생당도 공식적으로는 반대한다. 다만 박지원·천정배 의원 등 중진 의원들은 찬성 의견을 표명하고 있어 입장을 달리할 여지가 있다. 아직까지 당대표나 원내대표 간 비공식·공식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에서는 소수 정당의 맏형격인 정의당이 반드시 합류해야 한다는 기류가 강했지만, 이제는 정의당 없이 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 의원은 “정의당은 민주당 의석에 관심이 없다. 정의당 없이 범여권 묶어서 하면 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의원도 “이번 국면에서 정의당 계산에 따라갈 필요 없다. 정의당은 중요 조건이 아니다”고 했다.

민주당 공천에서 탈락한 정봉주 전 의원이 추진하는 ‘열린민주당’도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이근식 전 행정자치부 장관이 당대표로 추대됐다. 정 전 의원과 손혜원 의원, 박홍률 전 전남 목포시장 등 4명이 최고위원으로 지명됐다. 정 전 의원과 손 의원은 총선에 불출마하고 열린민주당의 공천 작업에만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