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정의당은 “졸속 정치 불가” 비례연합 동참 않기로

심상정 “적 닮는 내로남불 경계” 비례후보에 청년들 대거 배치

정의당 심상정(가운데) 대표와 윤소하 원내대표가 8일 국회에서 ‘비례대표 후보 선출 보고회’를 마친 뒤 장미꽃을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오른쪽은 비례 1번인 류호정씨. 최종학 선임기자

정의당이 8일 범진보 진영에서 추진 중인 비례연합정당 창당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정의당은 전국위원회를 연 뒤 특별결의문을 통해 “정의당은 어떤 경우라도 ‘비례대표용 선거연합정당’에는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며 “스스로를 부정하며 변화의 열망을 억누르고 가두는 졸속 정치에 가담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훼손하는 그 어떤 비례정당에도 참여하지 않겠다”며 합류 불가 방침을 밝혔었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21대 국회의원 비례대표 후보 선출 보고회 모두발언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개혁에 공조한 정당들은 그 취지를 살리려 노력할 의무가 있다”며 “범진보 개혁 세력의 승리를 위해 가장 경계할 것은 적을 이기기 위해 적을 닮아가는 내로남불 정치”라고 날을 세웠다. 윤소하 원내대표도 “개혁의 취지를 비틀고 정치공학적 꼼수를 부리는 비례정당 논의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거들었다.

보고대회에서 정의당은 지난 6일 확정한 비례후보 29명을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았다. ‘청년 우선’ 방침에 따라 비례 1번인 21대 최연소 국회의원 후보 류호정(27) 정의당 IT산업노동특별위원장을 포함해 청년 후보들을 1, 2, 11, 12번에 전진 배치했다. 그 뒤를 이어 2번 장혜영 다큐멘터리 감독, 3번 강은미 전 광주시의회 의원, 4번 배진교 전 인천 남동구청장 순으로 결정됐다. 35세 이하 청년후보 비율은 29명 중 8명(28%)으로 민주당(25%)보다 높았다.

게임 업체 재직 중 노조를 결성했다 해직된 류 후보는 이날 “기득권 양당이 위성정당 계산기를 두들기느라 여념이 없는 이때 약자들은 현장에 있다”며 “정의당은 청년, 노동자들 곁에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후보는 “누구도 청년에게 제대로 된 기회를 준 적이 없는데 정의당이 가장 귀한 자리를 내줬다”며 “어떻게 청년 정치가 기득권 정치에 균열을 내는지 증명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